facebook youtube
김영옥, 고두심에 "내가 그럴 군번이 아닌데 이 X들이 전부" 발끈(고두심이좋아서)
23-03-22 05: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김영옥과 고두심이 14살 나이 차이를 극복한 우정을 과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이하 '고두심이 좋아서')에서 고두심은 김영옥과 경기도 파주시를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고두심은 "김영옥 선생님은 어떤 언니이자 어떤 선배님이시냐?"라는 제작진의 물음에 "처음에 들어가서 내가 입문해가지고 볼 때부터..."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김영옥은 "나 먼저 한마디 할게!! 내가 언니 군번이 아닌데 이 X들이 전부 나더러 언니래"라고 발끈했다.


그러자 고두심은 "얼마나 편하게 굴어줬으면 언니라고 그래. 나보다 더 밑에 임예진 그 정도도 언니라고 그래. 선생님이라고 안 해"라며 "나는 띠동갑도 넘은 나이인데도 그렇게 됐다"라고 급 수습하며 진땀을 삐질 흘렸다.

이에 김영옥은 "근데 또 어색하지가 않지?"라고 고개를 갸우뚱했고, 고두심은 "왜냐면 언니가 잘 받아줘서 그래. 진짜 너무나 위아래 없이, 언니가 분장실에 계시기만 하면 화기애애하고 웃음꽃이야. 급기야 드라마 방해할 정도로 웃음꽃이야"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영옥은 "정말 철딱서니 없는 노인네지 뭐. 50대도 그랬고 40대도 그랬고"라고 말했지만, 고두심은 "아니다. 세대를 넘나들고 소통한다는 건 쉬운 일은 아니다. 성품이고 그분이 가지고 있는 거지"라고 알렸다.

고두심은 이어 "언니 소리가 나쁘진 않지?"라고 물었고, 김영옥은 "나는 언니라는 소리가 더 낫지"라고 털어놨다.

한편,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는 가족들을 위해 헌신하느라 '나'를 잃어버리고 사는 우리의 엄마들. 누구보다 자유와 힐링이 필요한 엄마들의 로망을 충족시켜줄 여행 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사진 = 채널A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임영웅 "영웅시대는 나의 전부…더 많은 세대와 공감하고
가수 임영웅이 팬클럽 영웅시대에 대한 사랑, 그리고 조심스럽게 털어놓은 새로운 목표까지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임영웅은 2일 이소정 앵커가 진행하는 KBS 1TV '뉴스9' 인터뷰 코너에 출연했다. 한동안 방송을 쉬어가다 KBS 2TV ...
해외이슈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엄청난 복부 운동+핫요가+채식주의자” 완벽한 몸매[해외이슈]
82살 알 피치노 “난 불임, 29살 여친 임신에 충격” 검사결과 아빠 맞다[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일 만나 데이트, 가족과도 인사” 뜨거운 관계[해외이슈]
美 검찰, “‘식인취향’ 아미 해머 성폭행 혐의 증거 없어” 대반전[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