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김병욱 "이준석, 여의도에 '먼저 온 미래'…부끄럽고 미안하다"
22-08-13 17:4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블로그 캡처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13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반발하는 가처분 신청 기자회견을 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권위주의적 권력구조에 기생하는 여의도 기성 정치권을 정밀폭격했다”고 긍정평가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의도 정치를 사람도 조직도 아닌 자유, 민주주의, 인권 등 가치에 충성하는 정치로 탈바꿈 시켜야 한다는 절규가 국민들에게 큰 울림으로 전달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국민의 힘을 넘어서 이제 조직에 충성하는 국민의힘도 불태워버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오로지 자유와 인권의 가치와 미래에 충실한 국민의 힘이 되어야 한다. 보수정당은 민족주의와 전체주의, 계획경제 위주의 파시스트적 세계관을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병욱 의원은 “국민의힘과 우리 정치권은 이준석이라는 문제적(?) 리더로 인해 더 크고 빠른 개혁의 과제를 부여받았고 서둘러 그 답을 내놓아야 한다”며 “뱃지는 권력을 못 이긴다. 하지만 정작 그 권력은 민심을 못 이긴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준석은 여의도에 ‘먼저 온 미래’”라며 “부끄럽고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한국 이탈리아] 김은중호 변화무쌍 '샤프 매직', 이번에
대회 전 김은중호에 뒤에는 물음표가 붙어 있었다. 전력이 그리 탄탄해 보이지 않고, 팀을 이끌 슈퍼스타도 없었다. 4년 전 직전 대회에서 형들이 이룬 준우승 신화도 부담스러웠다. 전체적인 전망이 어두웠다. 물음표는 차차 느낌표로 바뀌었...
해외이슈
“바람 피워 아이 낳은 전 남친과 재결합 안해” 클로에 카다시안, 처벌도 필요없어[해외이슈]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연기 잠정 은퇴” 충격 선언[해외이슈]
‘성전환’ 엘리엇 페이지 왜 이러나, “여배우와 모험적인 성관계” 또 폭로[해외이슈](종합)
‘테일러 스위프트와 결별’ 매티 힐리, “온라인서 끊임없는 증오에 시달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