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과 필로폰 투약' 서민재, 단약 후 근황…"마약의 끝은 파멸" [추적 60분]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유명인의 마약 스캔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1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1TV '추적 60분' 1346회는'마약을 끊지 못했던 이유' 편으로, 충격적인 마약 복용 실태를 확인하고 대한민국 마약 치료, 재활 시스템의 현주소를 알아본다.

▲ 방송인 서민재, 마약 투약 후 첫 심경 고백

서민재(개명 후 서은우)가 마약 논란 이후 처음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한 방송사의 리얼리티 연애 프로그램 출연 후 유명세를 얻은 서민재는 지난해 8월 SNS에 당시 연인이었던 가수 남태현과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약에 취해 올린 듯한 게시글은 많은 사람을 충격에 빠뜨렸다. 재판을 받으며 단약 중이라는 서민재는 '추적 60분'에 그간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저는 (마약으로) 제가 가진 모든 걸 다 잃었어요." "정말 다른 사람들은 마약을 안 했으면 좋겠어요. 마약의 끝에는 파멸밖에 없어요." (서민재 인터뷰 중)

서민재는 '추적 60분'을 출연을 통해 더 많은 여성 중독자가 치료받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여성의 경우 치료와 재활에 더 큰 어려움을 겪는다고 한다. 올해 9월까지 검거된 여성 마약사범은 6,670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여성이 입소할 수 있는 재활시설이 없는 것이 현실이다.

▲ "저는 저희 아들이 죽을까 봐 신고했어요"…남경필 전 경기도지사의 호소

2017년 장남의 마약 투약이 알려진 이후 정계를 은퇴한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추적 60분'의 카메라 앞에 섰다. 현재 장남 남 씨는 징역 2년 6월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남경필 전 지사는 아들의 재판에 직접 증인으로 참석해 아들에게 실형을 내려줄 것을 호소했다.

그가 직접 아들을 신고한 이유는 아들이 마약을 끊기를 간절히 바랐기 때문이다. 남경필 전 지사의 아들은 재활을 위해 폐쇄병동에 입원하고 두 번의 자수를 하기도 했지만 마약을 끊어내는 데 실패했다. 남경필 전 지사는 중독자 개인과 가족의 의지의 영역으로만 방치된 마약 치료·재활에 공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절절히 촉구했다.

마약 중독은 사회적 지원이 필요한 질병이기 때문에 24시간 관리가 가능한 재활시설이 절실하다. 하지만 마약사범의 수에 비해 치료 재활 인프라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한편 '추적60분' 1346회 '마약을 끊지 못했던 이유' 편은 12월 1일 금요일 밤 10시 KBS 1TV에서 방영된다.

['추적 60분'/ KBS]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