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우려 가슴절제’ 안젤리나 졸리, 디자이너 변신 “40만원짜리 바지 판매”[해외이슈]

  • 0

팍스, 자하라 두 자녀가 스튜디오 오픈 도와줘
"지난 10년간 나 자신이었던 것 같지 않아" 토로

안젤리나 졸리/게티이미지코리아
안젤리나 졸리/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할리우드 스타 앤젤리나 졸리(48)가 패션 디자이너로 변신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29일(현지시간) ‘보그’와 인터뷰에서 “나는 거물급 패션 디자이너가 되고 싶지 않다”면서 “다른 사람들이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집을 짓고 싶다”고 말했다.

졸리의 아틀리에는 뉴욕의 예술 애호가들 사이에서 유명한 '57 그레이트 존스 스트리트' 2층 건물에 자리잡는다. 앤디 워홀이 1970년 구입한 이곳은 1980년 친구인 화가 장-미셸 바스키아에게 빌려준 것으로 유명하다.

졸리는 맞춤옷 제작을 비롯해 업사이클링 디자인, 지역 장인을 위한 갤러리 공간, 난민 단체와 함께 운영하는 카페 등 다양하게 활용할 방침이다. 졸리가 현재 디자인 중인 맞춤 모직 바지는 약 300달러(약 40만원)부터 판매된다.

자하라(18)와 팍스(19)가 스튜디오 준비를 도왔다는 졸리는 "우리가 패션에 관여한다는 것이 약간 재미있다"며 "우리 중 누구도 지나치게 '패셔너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는 옷을 입고 생활하기 때문에 패션은 우리 자신의 일부이며, 특히 젊은이들에게는 탐구해야 할 중요한 부분이다"라고 설명했다.

졸리는 2013년 유방암을 예방하기 위한 가슴절제, 전남편 브래드 피트(59)와의 프랑스 공동 와이너리를 둘러싼 법적 분쟁, 결혼 생활 중 학대 혐의(피트는 부인) 등 개인적인 삶에 대해 침묵을 지키고 있지만, "한 인간으로서 전환기에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어떤 면에서는 10년 동안 나 자신이었던 것 같지 않은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보그' 표지
'보그' 표지

이혼을 발표한 해인 7년 전에 의도적으로 영화 배역을 줄였다고 언급한 그는 "우리는 치유해야 할 일이 많다"고 했다.

졸리는 결혼 2년 만인 2016년 전 남편인 배우 브래드 피트와 이혼 소송을 시작해 자녀 공동 양육권과 와이너리 소유권 등을 놓고 7년 가까이 법정 싸움을 이어오고 있다. 이들 사이에는 입양한 3자녀를 포함한 6명의 자녀가 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