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예능

화사 악플 언급 "난 착하게 음악하며 사는데, 사람들은 겉만 보고 판단" [유랑단](MD리뷰)

  • 0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그룹 마마무 멤버 화사가 악플로 인해 힘들었던 경험을 돌아봤다.

8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댄스가수 유랑단'에서는 전라남도 여수와 광양으로 출발하기 전 MC 홍현희와 김완선, 엄정화, 이효리, 보아, 화사의 회식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랑단은 '딱 한 사람만을 위해 공연한다면?'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효리는 질문을 듣자마자 울컥하며 "생각만 해도 눈물이 난다"고 했다.

화사는 15년지기 친구이자 마마무 멤버인 휘인을 꼽았다. 그는 휘인에 관해 "중학교 입학하고 처음 사귄 친구다. 서로 너무 잘 알아서 말을 안 하고 사랑한다는 말도 잘 안 한다. 서로를 위해 노래를 불러준 적이 중학교 때 말고는 없다"며 미소 지었다.

김완선과 보아는 과거 무대에서 내려왔을 때 칭찬이 아닌 지적만 받아 자존감이 떨어졌다고 고백했다. 늘 혼자 무대를 꾸며왔던 유랑단이기에 더욱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었다.

화사는 "분노가 많은 편이다. 무대에 있어서나 음악을 할 때 그렇다. 독기 품고 할 때 확실히 절정으로 가는 계단이 있더라"라고 말했다.

가장 독기 품었던 시기로는 솔로 미니 1집 '마리아'를 꼽았다. 화사는 "착하게 음악 열심히 하며 좋은 마음으로 항상 살아가는데, 사람들은 겉모습만 보고 저를 판단하더라. 그때는 현타가 조금 왔나보다. 당시에는 결과가 좋든 말든 그런 건 생각 못 하고 '그냥 무대에 다 풀어버려야지' 했다. 사람에게는 못 풀어서 무대밖에 없었다"고 돌아봤다.

이에 고개를 끄덕인 이효리는 자신의 히트곡 '치티치티뱅뱅'을 언급하며 "나도 이 노래가 가장 독기 품었을 때 쓴 가사다. 지금은 기억도 안 나는데 뭐에 시달려서 스트레스가 많았다. 외계인 분장까지 하며 모든 걸 다 풀어버렸다"고 얘기했다.

[사진 = tvN '댄스가수 유랑단' 방송 캡처]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