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윙스 조롱→사과 '술먹지상렬', 결국 영상 업로드 중단 [MD이슈]

  • 0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방송인 지상렬이 진행하는 웹예능 '오늘도 술먹지상렬'이 잠정 중단됐다.

최근 가수 스윙스를 조롱해 논란이 불거진 '오늘도 술먹지상렬'(이하 '술먹지상렬')이 지난 영상 이후 업로드를 중단했다. '술먹지상렬'은 연예계 대표 애주가 지상렬의 만취 토크쇼로, 게스트의 무장 해제된 모습과 지상렬의 거침없는 입담이 특징이다.

앞서 '술먹지상렬'은 지난달 23일 공개된 영상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스윙스를 향해 무례한 행동을 일삼아 논란을 자아냈다.

영상에서 지상렬은 스윙스의 수천만 원대 명품 시계를 술에 담그는가 하면 그의 전 여자친구를 언급하며 "그러니까 차였지"라고 농담을 던졌다. 또한 '술먹지상렬' 제작진은 영상 설명란에 '힙합인 줄 알았는데 ship 선비가 오셨네', '그러니까 ㅇㅂㄹ한테 차이지~' 등 스윙스를 조롱하는 듯한 글을 적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에 불쾌함을 느낀 스윙스는 "이렇게 내가 싫으면 부르지 말아달라. 차라리 면전에 대고 뭐라 하던지 앞에선 '수고했다', '좋았다' 다 말해놓고 왜 저러냐. 난 잘만 해줬지 않나. '스윙스 불러놓고 XX주자' 이게 당신들 전락이냐"라며 분노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한 '술먹지상렬' 측은 사과문을 게재했으나 진정성이 없다는 비판을 받았다. 뒤늦게 올린 2차 사과문에서 제작진은 "주취 상태에서 과장된 농담과 지나치게 장난스러운 행동, 또 업로드 과정에서 부적절한 표현의 게시글 등 스윙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구독자 여러분들께 불쾌감을 드렸다. 스윙스에게 연락을 취해 직접 사과했다. 선의와 신뢰로 흔쾌히 출연해 주신 스윙스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전한다"라며 고개 숙였다.

또한 재발 방지를 약속하며 "스윙스에게 출연자가 불쾌함을 느낄 수 있는 어떠한 종류의 내용도 제작, 업로드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모든 구독자 여러분들에게도 같은 약속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스윙스는 이같은 입장문에도 제작진의 태도를 지적, "(1차 사과문에서는) 맥주 브랜드에게 사과했더라. 읽고 더 화가 났다. 사과하는 방법을 배워야 할 필요가 있다"라며 사과를 받지 않겠다고 했다. 다만 지상렬이 시계를 술에 담근 것에 대해서는 "처음엔 기분 나빴지만 괜찮았다. 나는 웃겼고 시계도 나도 멀쩡하다. 지상렬 형님은 존경하는 인물"이라고 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