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미안하게 생각" 김광현 이어 정철원·이용찬 말소…'WBC 음주 파문' 3인 모두 자숙

  • 0

[마이데일리 = 인천 김건호 기자]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음주 파문 3인방이 모두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한 매체는 지난달 30일 "한 유튜브 채널을 토대로 추가 취재한 결과 프로야구 각 구단에서 활약하는 3명의 투수가 3월 8일 밤부터 3월 11일 새벽까지 일본 도쿄 아카사카에 위치한 한 고급 룸살롱에 드나든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KBO는 곧바로 조사에 나섰다. 31일 "이날 3개 팀에 경위서 제출을 요구했고, 3개 팀이 포함된 9개 팀에 사실 확인서 제출을 요청했다. 3개팀 경위서는, 제기된 사안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 9개팀 사실 확인서는 소속 대표 선수들에게 유사한 사례가 있었는지에 대한 사실 확인이었다"라고 했다.

구체적으로 KBO는 "먼저 사실확인서 부분이다. 3명을 제외한 선수들은 대회공식기간 3월 13일 중국전 전까지 유흥업소 출입 사실이 없다고 사실 확인서를 통해 밝혔다. 다음은 경위서 부분. 3명의 선수는 대회기간 동안 경기가 있는 전날 밤, 스낵바에 출입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오사카에서 도쿄로 이동한 날(7일)과 휴식일 전날(10일) 해당 업소에 출입한 사실이 있음을 밝혔다"라고 했다.

KBO는 실명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1일 경기 개시에 앞서 김광현(SSG 랜더스), 정철원(두산 베어스), 이용찬(NC 다이노스)이 공식 사과했다. 세 명 모두 "죄송하다. KBO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며 어떤 결과든 겸허히 받겠다"고 전했다.

당초 김광현은 1일 인천 삼성 라이온즈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지만, 지난 31일 SSG는 선발 투수를 백승건으로 바꿨다. 이어 1일 김광현이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김원형 SSG 감독은 2일 인천 키움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취재진을 만나 "(김)광현이가 죄송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나도 해줄 수 이야기를 해줬다"며 "그 부분이 잘못된 것이라는 것에 대해 확실하게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지라고 했다. 동료들이나 코치진에 대해 미안함을 많이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원형 감독은 "KBO 상벌위원회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구단에서 향후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고 전했다.

정철원과 이용찬은 공개 사과한 1일 엔트리에서 말소되지 않았지만, 이튿날인 2일 엔트리에서 빠졌다. 세 명의 선수 모두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 상황에서 KBO 상벌위원회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1군으로 복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SSG 김광현이 1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시작되기 전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음주파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정철원, 이용찬. 사진 = 인천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두산 베어스 제공, NC 다이노스 제공]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