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앞은 보이나?'…노엘, 얼굴 다 가리고 법원 등장
"이혼 위기"…이지혜, 부부싸움에 폭력까지
"조절 잘 해"…정찬성, 아내와 19금 티키타카
'솔직'…나태주X신인선, '미트' 아쉬운점 술술
'근육 꽉 들어찼네'…유현주, 육덕진 허벅지
"약도 없어"…김혜영, 사구체신우염 투병 고백
'분위기 요상'…김명준X이주빈, 설렘 폭발 눈맞춤
'갈수록 파격적'…한예슬, 놀라운 일상 스타일
.
[정지현의 오아시스] 김수미의 욕을 들으면 왜 기분이 나쁘지 않을까
19-05-17 16:3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김수미의 욕설은 다르다. 통쾌한 욕이란 이런 것이다.

김수미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 출연해 욕을 듣고 싶은 사람들에게 '맞춤 욕'을 해준다.

한 시청자가 "회사에 가기 싫다"고 하자 김수미는 "너는 가난을 좋아하는 놈이다. 빚쟁이에게 목숨을 위협 당하고 발로 차여봐라. 놀면서 돈이 얼마나 절실한지 깨달아보라"고 욕을 선사한다. "다이어트에 계속 실패한다"는 시청자에게 김수미는 "한 번뿐인 인생 멋대로 살아라. 고지혈증, 당뇨병 등 모든 병을 얻어라. 비만은 곧 죽음의 길"이라고 욕을 한다.

욕인데, 시청자들은 "정신차렸다"고 한다. 심지어 "덕담으로 들린다"는 시청자도 있다. 대중은 김수미가 욕설을 내뱉어도 기분 나쁘다 하지 않는다. 김수미 역시 자신의 인기 비결로 "욕을 시원하게 하니까" 할 정도다.

김수미의 거침없고 맛깔나는 '충격욕법'은 정신을 확 차리게 만든다. 주변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던 솔직한 충고를 김수미로부터 듣게 되는 것이다. 반감이 생기지 않는 것도 김수미 특유의 화끈한 욕은 거칠지만, 그 속에 솔직하고 진실된 위로가 담겨있기 때문이다.


김수미가 욕만 하는 게 아니다. 그는 자신을 낮추고 솔선수범했다.

'언박싱'(박스 개봉) 콘텐츠 중 철판 아이스크림을 만들다 실패하자 김수미는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개그맨 장동민이 이를 개밥에 비유하니 고개를 숙이고 아이스크림을 허겁지겁 먹으며 실패를 폭소의 현장으로 이끌었다.

기부라는 목표를 가지고 있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 기부를 독려하는 데 그치지 않고, 김수미는 본인이 먼저 200만 원을 선뜻 기부하기도 했다.

연기 인생 48년차 대선배는 몸을 사리지 않으며 후배들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 그게 김수미의 욕설에 반감이 아닌 공감이 드는 이유다. 대중과 하나가 되길 거부하지 않는 김수미다.

특히 김수미의 욕설은 자신의 경험에서 비롯된 진심 어린 걱정과 충고다. 그 진심을 알기에 대중은 앞으로도 김수미의 욕을 찾아 들을 게 분명하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조절잘해"…정찬성,아내와 19禁티키타카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과 박선영 부부의 일상이 최초 공개됐다. 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선 결혼 7년차 정찬성♥박선영 부부의 필터 없는 현실 결혼 생활이 전격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스튜디오에 ...
종합
연예
스포츠
'장제원 아들' 노엘(장용준), 1심서 집행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내 남편은 임신 8개월” 만삭 사진 화제, 어떻게 가능한가[해외이슈]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23세 연하 호주 리포터와 열애설 “로맨틱 인터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