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더 글로리'를 개그 소재로…쥐포 지지며 고데기 열체크 따라한 'SNL' 논란 [MD이슈]
23-02-01 08:4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쿠팡플레이 코미디쇼 'SNL 코리아 시즌3'가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의 학교폭력 장면을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SNL 코리아 시즌3'는 지난달 28일 화제작 '더 글로리'를 패러디한 '더 칼로리' 코너를 공개했다. '더 글로리'에는 극 중 인물인 박연진(임지연)이 고데기 온도를 확인한다며 문동은(송혜교)의 신체 일부를 지지는 장면이 나온다.

해당 장면을 패러디한 '더 칼로리'에는 주현영과 이수지가 각각 학교폭력 가해자 박연진과 피해자 문동은 역을 맡았다.

이수지가 두 남학생에게 이끌려 체육관 안으로 들어서자, 주현영이 "나는 다이어트 중인데 너는 XX 잘 처먹고 다니네. 안 되겠다. 고데기 열 체크 좀 해볼까?"라며 고데기를 꺼내든다. 그러고는 "동은아 잘 봐. 들어간다"라며 쥐포를 고데기로 지진다. 쥐포가 타들어가자 이수지는 "지금 먹어야 되는데, 지금이야. 한 입만"이라며 울부짓는다.

'더 글로리'에서 피해자의 '신체'를 고데기로 지지는 장면을, '더 칼로리'에서 '쥐포'로 대체해 그려낸 것이다. 문제는 해당 설정이 17년 전 실제 벌어진 사건이었다는 점에서 '부적절한 패러디'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한 시청자는 "피해자의 피부 대신 쥐포를 굽고, 그 모습에 울부짖는 피해자의 모습에서 쓴 웃음이 나왔다"며 "아무리 시청률을 높일 수 있는 소재라 하더라도, 소재 선정에 숙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시청자들도 "학교폭력을 개그 소재로 삼은 것 자체가 문제다. 대체 누가 아이디어를 낸 거냐" "실제 피해자가 있는 사건을 이렇게 가볍게 다뤄도 되는 거냐. 선을 넘었다" 등의 쓴소리를 했다.

[사진 = 쿠팡플레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현희 "생각하지 않으려고 해도 축의금 톱10까지는 떠올
개그우먼 홍현희가 축의금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되는 채널S·MBN '오피스 빌런'에서는 직장인의 현실적인 애환이 담긴 오피스 재연 드라마 빌런스 게임 코너에 이어 직장 내 논란거리에 명확하게 답을 내려주는 빌런 감별...
해외이슈
‘캣츠’ 앤드류 로이드 웨버, “43살 큰아들 위암으로 위독한 상태” 안타까움[해외이슈]
“난리났다” 테일러 스위프트, 공연서 화끈한 패션+열정적 무대 “8만 관객 끝까지 떼창”[해외이슈]
“치매 고통’ 브루스 윌리스 68번째 생일, 44살 부인 “무척 슬프다” 눈물[해외이슈]
“톰 크루즈 영화보다 북극곰이 더 중요해” 노르웨이, 동물보호 위해 헬기착륙 불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