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만 나면,' 제작진 "유연석, 국민MC 유재석 옆 절대 기 안죽어…톰과 제리 케미" [MD인터뷰](종합)

  • 0

최보필 PD, 채진아 작가 / SBS
최보필 PD, 채진아 작가 / SBS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틈만 나면,' 최보필 PD와 채진아 작가가 2MC 유재석, 유연석의 케미를 자랑했다.  

지난 22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SBS 신규 예능 프로그램 '틈만 나면,'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최보필 PD와 채진아 작가가 참석해 프로그램과 관련한 이야기를 전했다.

'틈만 나면,'은 일상 속 마주하는 잠깐의 틈새 시간 사이에 행운을 선물하는 '틈새 공략' 버라이어티다. '런닝맨' 최보필 PD와 '사이렌: 불의 섬' 채진아 작가가 의기투합했으며, 2MC 유재석과 유연석의 티키타카 케미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보필 PD는 기획 의도에 대해 "버라이어티 예능 위주로 많이 해왔다. 지금 타이밍에선 새로운 장르를 해보고 싶어서 리얼리티를 위주로 하셨던 채진아 작가님을 만나 처음 함께 기획하게 됐다"며 "저희가 생각했을 때 이 프로그램 만의 매력포인트가 있어서, 유재석 씨가 가장 먼저 생각이 났다. 제가 옛날에 엄청 매달려서 좋은 대화를 통해 프로그램을 디벨롭하게 됐다"고 밝혔다.

채진아 작가는 "쉬는 시간에 다들 보통 휴대폰을 많이 하지 않나. 점심시간이든 쉬는 시간이든 지하철이나 버스를 기다릴 때도 다 고개를 숙이고 있는 모습을 보고 이 시간을 즐겁게 채워드릴 수 있다면 너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최보필 PD / SBS
최보필 PD / SBS

무엇보다 MC 유재석은 시민들과 소통하는 예능이 처음이 아닌 바. 기시감이 들 수도 있는데, '틈만 나면,'의 차별점은 무엇일까.

채진아 작가는 "이 프로그램의 차별점이라고 하면 시민 분들을 저희가 직접 선정해서 간다"며 "사연을 받았을 때 저희가 공감할 수 있고, 그 공감이 궁금한 곳에 최대한 찾아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작가들이 하루에 2만보씩 걸으면서 무작위로 시민 분들을 찾아뵙고 신청 의사가 있는지 묻고 신청을 받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일반인들을 만나는 것 뿐만 아니라, 미션을 통해 MC들과 시민 분들이 공통의 목표를 가지고 팀워크를 이루기 때문에 그 부분이 저희 프로그램에서 가장 다른 점이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또한 최보필 PD는 "하이라이트 영상 보시면 알겠지만, 어떤 다른 프로그램이 특별히 생각나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채진아 작가 / SBS
채진아 작가 / SBS

처음 프로그램 기획 단계보다 디벨롭한 부분에 대해선 채진아 작가는 "처음에 프로그램의 큰 틀은 쉬는 시간에 찾아간다는 한 줄만 있었다. 다른 프로그램과 비교하면 매일 새로운 분을 만나서 거기서 새로운 게임을 하는데, 가장 중요하게 가져가야 할 게 리얼리티라고 생각했다. 그리서 신청을 받기 시작한 거고, 그 분들의 실제 쉬는 시간에 가는 게 가장 큰 포인트"라고 답했다.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어떤 사연을 채택하느냐고 묻자 최보필 PD는 "인생사를 중점적으로 듣진 않고, 틈새 시간에 조금이라도 더 궁금한 포인트가 있는지를 많이 반영했다. 그 다음엔 저희가 직접 찾아뵙거나 통화를 하면서 프로그램에 맞는 부분을 찾았다"고 밝히기도.

프로그램 제목에 쉼표를 넣은 이유는 무엇일까. 최보필 PD는 "제목을 고민하는 과정에서 (프로그램이) 일상의 어떤 쉼표 같은 느낌을 주기 때문에 디테일한 요소로 넣었다. 또 '틈만 나면,'이라는 워딩이 어떤 홍보 문구나 자막을 달 때 뒤에 뭐가 붙어도 자연스럽다"고 이야기했다.

최보필 PD, 채진아 작가 / SBS
최보필 PD, 채진아 작가 / SBS

유연석을 MC로 섭외한 이유도 밝혔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유연석과 함께했다는 채진아 작가는 "주변 사람을 세심하게 챙기고 다정한 면이 있는데, 한편으로는 너무 열심히 하는데 다 잘하시지는 못하더라. 그런 포인트가 잘 녹아들 거 같았다"며 "사실 MC로는 활동을 하신 적이 없어서 베테랑 MC인 유재석 씨와 새내기 MC 유연석 씨가 약간 톰과 제리 같은 케미를 뽐내고 있다. 그 부분을 가장 기대하고 있다"며 유연석의 새로운 매력을 기대케 했다.

더해 최보필 PD는 "일반인을 만나기 때문에 대중적인 인지도와 호감도가 중요했다. 그런 점에서 유연석 씨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최보필 PD는 '틈만 나면,'을 하며 유재석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했다고도 했다. "제가 아는 유재석 씨는 토크로 보면 공격과 수비에 둘 다 능한 사람인데, 이번 프로그램을 하면서 제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유연해지셔서 놀랐다. 유연석 씨 캐릭터가 녹화를 진행하다 보니까 성장하는 모습이 보이는데, 그것에 맞춰서 유재석 씨가 변화하는 노력을 보이더라. 전반적으로 유연하게 대처하는 모습이 색달랐다. 매회 매회 놀라고 감탄하면서 진행하고 있다"

유연석은 첫 녹화 후 기대 이상의 기량을 자랑했다고. 채진아 작가는 "유연석 씨를 처음에 하기로 했을 때 기대를 하긴 했다. 첫 녹화를 하고 나선 기대 이상이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유재석 씨란 인물이 국민MC 타이틀이 있는데 그 형 옆에서도 절대 기죽지 않고 할 말 다하고 하고 싶은 걸 할 때 잘 선정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웃어보였다.

최보필 PD / SBS
최보필 PD / SBS

첫 게스트로는 배우 이광수가 출연한다. 최보필 PD는 "1회 게스트는 무조건 두 분 다 친분이 있는 사람이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일반인을 만난다는 게 변수가 많은 촬영이기 때문에 웃음을 이끌어낼 수 있는 카드가 필요했다. 그게 이광수 씨였다. 섭외는 '런닝맨'을 통해 친분이 있기 때문에 제안을 했고, 이광수 씨도 기획을 듣더니 너무 재밌을 거 같고 두 분이랑 너무 함께해보고 싶다고 했다"고 이광수 섭외 과정을 밝혔다.

배우 조정석도 게스트가 예고됐는데, 채진아 작가는 "유연석 씨와 친분이 두터워서 오자마자 너무 자연스럽게 적응했다. 할머니 분들과 미션을 한 적이 있는데, 조정석 씨가 거의 아들처럼 분위기를 주도하셨다. 더할 나위 없이 잘해주셨다"고 말했다.

또 "현재 게스트 섭외는 많이 된 상황이다. 한 분밖에 모실 수 없기 때문에 굉장히 공을 들여서 하고 있다. 출연자 분들도 게스트를 모르고 오시는 경우가 많다. 가장 중요한 건 MC들과 얼마나 케미를 보여줄 수 있는지가 섭외 요건"이라면서 섭외하고 싶은 게스트로 "손흥민 선수 모시고 싶다"고 고백했다.

채진아 작가 / SBS
채진아 작가 / SBS

'틈만 나면,'의 관전포인트도 전했다. 최보필 PD는 "엄청 특별한 사연이 있거나 특별한 인생 스토리가 있는 분만을 모시진 않는다. 사실 그게 저희의 선정 기준도 아니고"라며 "저희 주변에 어디에나 있을 분들, 스쳐 지나간 많은 카페들 안 평범하신 분들이 출연하기 때문에 다른 예능에서처럼 사연에 집중하는 것보다 사람 사는 이야기를 더 편하게 들을 수 있을 거다. 미션을 진행하고, 그 과정에서 출연자와 신청자 간에 되게 미묘한 관계가 설정된다. 그 감정 변화가 다른 일반인 분들이 나오는 프로그램과 다르다"고 짚었다.

끝으로 최보필 PD는 8부작인 '틈만 나면,'의 시즌제 여부에 대해선 결과를 보고 알 수 있을 거라며 "다음 시즌이 나온다고 하면 저희에게 만족할 만한 성과라고 생각한다. 어쨌든 의미있는 프로그램이 된 거니까. 그래서 다음 시즌을 하는 게 기본적인 목표"라고 전했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