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외인 구성 완료' NC, '최고 155km' 와이드너 영입…총액 74.3만 달러 [공식발표]
23-01-31 15:1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NC 다이노스가 테일러 와이드너를 영입하며 2023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

NC는 31일 "새 외국인 투수 테일러 와이드너의 영입을 확정하며 2023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무리했다. 계약조건은 계약금 14만 5000달러, 연봉 59만 8000달러로 총액 74만 3000달러"라고 밝혔다.

테일러 와이드너는 신장 183cm, 체중 92kg의 신체조건을 갖춘 우완 오버핸드형 투수이다. 평균 150km(최고 155km)의 직구와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주로 구사하는 가운데 커브를 섞어 던진다. 제구가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는 와이드너는 지난해 시즌 직전까지 소속팀에서 5선발 경쟁을 했고 2021시즌에는 빅리그에서 뛴 총 23경기 중 13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대학 출신의 와이드너는 2016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2라운드에 뉴욕 양키스의 지명을 받았고, 2018년부터는 애리조나에서 뛰었다. 2020년 빅리그에 데뷔해 메이저리그 통산 49경기(선발 13경기) 출장 107⅔이닝 2승 3패 4홀드 평균자책점 4.26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14경기에 나와 17⅓이닝 1패 1홀드 평균자책점 3.63의 성적을 거뒀다.

테일러 와이드너는 "NC 다이노스에 입단하게 돼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번 시즌 내 목표는 선발 로테이션을 거르지 않고 출장하며, 팀에 승리를 가져오는 것이다. 팀이 다시 한번 우승할 수 있도록 나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 오프시즌 동안 꾸준히 투구 연습과 웨이트 트레이닝 훈련을 했고, 최근에 마운드 피칭을 시작했다. 한국에 대한 부분은 모두 처음이지만 한국 문화에 대해 관심이 많고 배울 준비가 되어 있다. 다이노스 팬들 앞에서 경기하는 날이 기다려진다"라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임선남 NC 다이노스 단장은 “최근 어려움이 많은 외국인 선수 영입 시장에서 좋은 자원을 보강할 수 있게 돼 만족스럽다. 와이드너 선수의 합류로 페디, 구창모와 함께 강력한 선발진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와이드너는 좋은 제구력과 함께 구위 또한 우수한 투수이다. 특히 포심 패스트볼이 위력적이다. 투심 패스트볼을 중심으로 경기를 이끌어 가는 페디 선수와 상반된 스타일이라는 것도 선발진을 다양하게 구성할 수 있다는 면에서 장점으로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테일러 와이드너는 현 소속팀과의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최종 계약 후 NC 다이노스의 CAMP 2(NC 스프링캠프)가 진행되고 있는 애리조나 투손으로 합류할 예정이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시절 테일러 와이드너.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NC 다이노스 제공]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현희 "생각하지 않으려고 해도 축의금 톱10까지는 떠올
개그우먼 홍현희가 축의금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되는 채널S·MBN '오피스 빌런'에서는 직장인의 현실적인 애환이 담긴 오피스 재연 드라마 빌런스 게임 코너에 이어 직장 내 논란거리에 명확하게 답을 내려주는 빌런 감별...
해외이슈
‘캣츠’ 앤드류 로이드 웨버, “43살 큰아들 위암으로 위독한 상태” 안타까움[해외이슈]
“난리났다” 테일러 스위프트, 공연서 화끈한 패션+열정적 무대 “8만 관객 끝까지 떼창”[해외이슈]
“치매 고통’ 브루스 윌리스 68번째 생일, 44살 부인 “무척 슬프다” 눈물[해외이슈]
“톰 크루즈 영화보다 북극곰이 더 중요해” 노르웨이, 동물보호 위해 헬기착륙 불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