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56세 미혼' 김승진, 연애 딱 한 번? '절식남' 된 사연 [금쪽상담소](종합)
23-01-27 23: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가수 김승진이 솔로를 택한 이유가 밝혀졌다.

2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원조 국민 남동생으로 소녀팬들의 마음을 정복했던 80년대 하이틴 스타 김승진이 출연했다.

김승진의 어머니는 올해 56세인 아들이 아직까지 결혼하지 못했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그러나 김승진은 "음악과 결혼했으니 더 이상 얘기하지 말라"는 입장이었다.


오은영 박사는 최근 미혼 연령이 점차 높아지고 있음을 설명하며 김승진이 '황혼 솔로'임을 짚어내지만, 김승진은 "(이성과의 만남이) 답답하다. 손잡고 걸으면 박자가 안 맞잖나. 신경 쓰인다. 결혼 생각만 해도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오 박사는 김승진을 '절식남'이라고 분석하며 "연애 감정을 칼 같이 절제하고 끊어버려서 연애와 결혼에 무관심한 남자를 의미한다"고 했다.

김승진은 20대 초반 첫 연애 이후 그 뒤로 쭉 솔로로 살아왔다고 고백해 상담소 가족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교제하는 것을 아버지가 반대했다며, 아버지의 그늘에 있었던 어린 시절을 되돌아봤다. 김승진은 가수가 되기까지 매니저이자 제작자이던 아버지가 시키는 대로만 살아왔다고 털어놨다.

김승진의 어머니 역시 "남편이 아들을 위해서라면 뭐든 열성을 다했지만 좋아하는 마음을 제대로 표현하지 않았다. 과묵하고 굉장히 엄했다. 승진이 때문에 많이 싸웠다. 아들을 항상 혼냈다. 너무 뭐라고 하니까 아들을 데리고 도망갈 생각까지 했다"는 것이다.

이어 김승진은 "조금만 틀어지면 매를 들었다. 그러다가 경기를 일으킨 적도 있다. 이 때문에 어머니가 쓰러지신 적도 있다. 어느 날은 아버지가 동네 방범대원들이 차고 다니는 봉을 얻어왔더라. 나중에 매로 쓰려고 한 거다"라고 밝혔다.

이를 곰곰이 듣던 오은영 박사는 김승진의 아버지가 자신이 세운 삶의 방식만 따르기를 강요한 '독재자형 부모'라고 짚어냈다.

또한 아버지가 김승진에게 '네가 잘 되기 위해서'라는 말과 함께 했던 행동들이 사실 '충고'가 아닌 김승진의 심리를 조금씩 지배한 '가스라이팅'에 가깝다며 냉철한 분석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충고는 '상대'를 위해서 하는 것이지만 가스라이팅은 '나'를 위해서 하는 것"이라고 차이를 설명했다.

김승진은 "지금도 어릴 때의 루틴대로 살고 있으며, 그러지 않으면 죄인이 된 것 같은 불안함이 든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오은영 박사는 "원망과 사랑이 공존하는 양가 감정을 잘 정리하는 게 필요할 것 같다"며 "부모의 잘못된 부분까지 사랑으로 미화하면 내 마음에 남아있는 서러움과 부딪힌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오은영은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1년 전에 쓴 편지를 처음으로 공개하고, 차마 말로는 전하지 못했던 아버지의 진심을 대신 김승진에게 전했다.

김승진은 "내용을 보니까 아버지는 다 알고 계셨다"며 "다시 옛날로 돌아가면 아버지와 다정하게 지내봤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후회했다.

오은영은 '56세 금쪽이' 김승진을 구해줄 맞춤 처방으로, 부모와 자식 관계를 배울 수 있는 '금쪽같은 내새끼' 정주행을 추천했다.

[사진 = 채널A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숙아' 딸 중환자실 입원 중인데…부모 등골 빼먹는 '철
'고딩엄빠3'에서 미숙아 딸을 둔 철부지 고딩엄빠가 나왔. 2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K-STAR '고딩엄빠3' 10회에는 19세에 고딩엄빠가 된 20세 동갑내기 부부 김이슬·전준영이 등장했다. 김이슬, 전준영 부부는 전준영 부모의 집...
해외이슈
유명래퍼 식스나인, 화장실서 집단폭행 당해 “응급실 실려가” 충격[해외이슈]
‘흑인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25살 래퍼 남친이랑 일본식당 노부서 데이트 즐겨”[해외이슈](종합)
59살 브래드 피트♥30살 돌싱 보석상, “둘 다 이혼으로 공감대 형성”[해외이슈]
톰 크루즈 딸 16살 수리, “뉴욕서 패션 디자이너 꿈꾼다” 아빠는 양육비만 지원[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