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서현진X황인엽의 구원 서사…베일 벗는 '왜 오수재인가'
22-05-17 09: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극본 김지은 연출 박수진 김지연) 서현진, 황인엽, 허준호, 배인혁이 지독한 인연으로 얽힌다.

오는 6월 3일 첫 방송 예정인 '왜 오수재인가' 측은 17일 오수재(서현진)와 공찬(황인엽), 그리고 최태국(허준호)과 최윤상(배인혁)의 운명적 서사를 담은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살기 위해, 가장 위에서, 더 독하게'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와 그런 그녀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로스쿨 학생 공찬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를 그린다. 역대급 연기 변신에 나선 서현진, 새로운 매력을 장착하고 돌아온 황인엽, 최강 빌런의 등장을 예고한 허준호,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보여줄 배인혁의 더할 나위 없는 조합이 첫 방송에 대한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베일을 벗을수록 네 사람의 관계성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이들의 서사를 단 한 컷으로 압축한 메인 포스터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검은 무리를 뚫고 나오는 눈빛들이 더없이 강렬하다. 무엇보다 홀로 외로이 서 있는 순백의 오수재와 그 손을 잡아 어디론가 이끄는 공찬의 모습이 흥미롭다. 두 사람의 가슴 시리고 애틋한 구원 서사를 기대케 하는 대목. 먼발치에 선 최태국, 최윤상의 싸늘한 시선과 이들 사이의 거리감도 의미심장하다.

서현진은 후회를 삼키고 독해진 스타 변호사 '오수재' 역을 맡았다. TK로펌의 최연소 파트너 변호사이자 자타가 공인하는 원톱 에이스로, 완벽한 성공을 위해 지독하리만치 처절하게 달려온 인물이다. 황인엽은 나락에 떨어진 오수재를 향해 손 내민 로스쿨 학생 ‘공찬’을 연기한다. 따뜻하고 순수한 청년이지만, 운명이 뒤틀린 아픈 과거를 숨기고 있다.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로스쿨 겸임교수로 밀려난 오수재와 만나면서 변화를 맞는다.

허준호는 욕망 앞에서 선악의 경계를 거리낌 없이 넘나드는 TK로펌 회장 '최태국'으로 분한다. 속내를 감추고 자신에게 충성하는 오수재를 곁에 두고 지켜보는 막강한 권력의 소유자다. 오수재와 미묘한 대립 구도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배인혁은 까칠함으로 외로움을 숨기고 살아온 로스쿨 학생 ‘최윤상’으로 변신한다. 훈훈한 외모에 냉철하고 직설적인 성격, 위태롭지만 자유로운 영혼을 가지고 있다.

제작진은 "서로의 인생을 바꿔놓을 오수재와 공찬의 구원 서사, 그리고 이들을 뒤흔드는 최태국과 최윤상의 복잡미묘한 관계가 그려진다"며 "이들의 관계성을 파헤치며 극을 따라가다 보면 결정적 사건과 비밀이 하나씩 풀린다.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오는 6월 3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 = 스튜디오S·보미디어 제공]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유미, 결혼 3년 만에 파경…비연예인 남편과 합의 이혼
코미디언 강유미가(39)가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7일 YTN star 보도에 따르면 강유미는 최근 이혼에 합의, 3년 여의 결혼 생활을 마무리했다. 강유미 또한 이 사실을 조심스레 인정했다고. 다만 구체적인 이혼 사유는 공개되지 않았다....
해외이슈
크리스 에반스, “동성키스 비판하는 사람은 바보 멍청이” 직격탄[해외이슈]
‘킹스맨’ 테런 에저튼 “울버린 하고 싶다”, 마블과 협의[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경호원에 제지당한 인턴에게 인터뷰 시간 내줘” 훈훈한 미담[해외이슈]
“바람피워 낳은 아들 양육비도 안주면서” 31살 유명스타, 나이트클럽서 여자들과 파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