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영끌' 설현, 시선 강탈하는 깊은 가슴골
곽정욱 ,과거 SNS 화제…'누나가 여보됐네'
강호동, 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박기량·안지현, 동료들 굴욕 주는 '비주얼 투톱'
'뒤가 뻥'…리사, 섹시미 뿜뿜 아찔 뒤태
"바닥에 굴러"…강형욱 개물림 사고 전말 '끔찍'
'비집고 나오겠네'…치어리더, 솟아오른 볼륨
자꾸 명품만 사는 전현무, 전문가 일침에…
'켈시-박정아 42득점' 도로공사, 4연승 질주…김사니 대행 '완패'로 마무리
21-12-02 20: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천 박승환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파죽의 4연승을 달렸다. 반면 최근 분위기가 '뒤숭숭한' IBK기업은행은 2연패에 빠졌다.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김사니 대행은 1승 2패로 팀을 떠나게 됐다.

한국도로공사는 2일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IBK기업은행과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3 25-20 25-17)으로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달 21일 KGC인삼공사와 경기에서 3-0 셧아웃 승리를 따낸 후 이날 경기까지 파죽의 4연승을 질주했다. 한국도로공사는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8승(4째)를 수확하며 승점 23점을 마크했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10패(2승)째를 기록하며 제자리에 머물렀다.

바람 잘 날 없는 뒤숭숭한 분위기 때문일까, IBK기업은행은 경기 초반부터 힘을 쓰지 못했다. 반면 한국도로공사에게 '방심'은 없었다. 도로공사는 시작부터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고, IBK와 간격을 11점 차까지 벌렸다. 도로공사는 기세를 이어가며 1세트를 가볍게 손에 넣었다. 켈시가 62.5% 공격성공률을 기록하며 12득점을 마크했다.

2세트의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하지만 결과는 같았다. IBK는 2세트 초반 김희진의 속공과 김수지의 서브가 적중하는 등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그러나 도로공사는 흔들리지 않았고, 점수를 쌓으며 균형을 맞춘 뒤 경기를 리드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2세트가 끝날 때까지 우위를 지켜냈다. 도로공사는 켈시와 박정아가 나란히 7득점씩을 뽑아냈다.

도로공사는 3세트 만에 승부를 매듭지었다. 도로공사와 IBK는 3세트 초·중반 치열한 공방전을 주고 받는 등 팽팽하게 맞섰다. 그러나 도로공사가 13-12로 근소하게 앞선 상황에서 박정아와 켈시가 연달아 오픈 공격을 성공해 점수 차를 벌렸고, 배유나의 블로킹 성공과 켈시의 속공이 적중하며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도로공사는 압도적인 격차로 경기를 승리로 매듭지었다.

[한국도로공사 켈시. 사진 = 김천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김천 =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호동,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우먼 김민경이 방송인 강호동에게 힘으로 도발을 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에서 김민경은 "내가 마흔 살에 운동을 처음 경험했는데 그때 내가 레그프레스...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펜타곤, 내면의 성숙을 더하다 'Feel...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또 디카프리오가 찍어줬나” 23살 연하 카밀라 모로네 아찔한 비키니 몸매[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2년 동안 속인게 재미있어”, 앤드류 가필드가 알린 사람은?[해외이슈]
“8살때부터 사랑해도 성격 다르면 이혼”, 아쿠아맨 파경 이유 밝혀졌다[해외이슈]
봉준호 존경하는 금수저 출신 25살 톱모델, “술 끊었다…정서적으로 불안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