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서장훈 "대치동 유명 학군 출신, 학연 덕은…"
여서정 銅·신재환 金…한국 '도마 강국' 도약
'노브라' 아내에 '노팬티'로 맞선 남편…헉!
"70 넘은 아저씨랑 20대 女…" 하정우 발언 재조명
'16kg 감량' 이혜정, 다시 살 찌운 이유…충격
"반지하 냄새 부끄러웠다"…이지훈, 가정사 고백
조이, 오프숄더로 뽐낸 직각 어깨 '숨멎 자태'
선동열 '희생' 없었다면 '올림픽 오지환'은 없었다
빌리 아일리시, 'Chink' 아시아인 비하 논란에 사과 (전문) [해외이슈]
21-06-22 13:4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해외 팝 가수 빌리 아일리시가 인종차별 논란에 고개를 숙였다.

22일 빌리 아일리시는 개인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인터넷에 떠도는 자신의 영상에 대해 짚으며 인종차별의 의도가 아니었음을 밝혔다.

빌리 아일리시는 어린 시절 무지에 대해 언급하며 "당시의 나는 그 단어가 아시아 문화와 관련해 모욕적인 단어인지 몰랐다. 나이에 상관없이 상처를 줬다는 것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또한 "나는 어릴 때부터 가족, 친구들에게 바보 같이 횡설수설하며 말해왔다"면서 "절대 누군가의 문화나 억양 등을 따라하는 것이 아니다. 나를 아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그렇게 행동하는 걸 본 적이 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온라인 상에는 아시아인 비하 단어 중 하나로 간주되는 'Chink(찢어진 눈)'를 언급하거나 중국인의 억양을 따라 하는 빌리 아일리시의 동영상 클립이 확산됐다. 이에 더해 빌리의 남자친구인 매튜 타일러 보스 또한 과거 흑인 비하 발언, 동성애자 비방 등의 글을 SNS에 게재한 것으로 알려져 구설수에 불을 지폈다.

매튜 타일러 보스는 이를 인정하며 "과거에 내가 썼던 글들은 누군가에게 상처를 줬고 무책임했다. 정말 부끄럽고 깊이 사과하고 싶다"고 이야기한 바 있다.



<이하 빌리 아일리시 글 전문>

i love you guys, and many of you have been asking me to address this. and this is something that i WANT to address because i'm being labeled something that i am not.
(나는 너희들을 사랑해. 많은 사람들이 내게 이 문제를 해결하라고 했고, 이것은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이기도 해. 왜냐하면 나는 진짜 내가 아닌 것으로 간주되고 있기 때문이야.)

there's a video edit going around of me when i was 13 or 14 where i mouthed a word from a song that at the time i didn't know was a derogatory term used against members of the asian community. i am appalled and embarrassed and want to barf that i ever mouthed along to that word. this song was the only time i'd ever heard that word as it was never used around me by anyone in my family. regardless of my ignorance and age at the time, nothing excuses the fact is that it was hurtful. and for that i am sorry.
(내가 13살~14살일 때 찍힌 한 영상이 있어. 당시 나는 노래의 한 구절을 불렀는데, 그때는 그 단어가 아시아 공동체 구성원들에게 모욕적으로 사용하던 단어인지 몰랐어. 나는 부끄럽고 끔찍하게 느껴지며 그 말을 뱉어내고 싶어. 그 단어는 내 주변 가족들 아무도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노래가 유일하게 그 단어를 처음 들어본 곡이어. 그 당시 나의 무지와 나이에 상관없이 그것이 상처를 줬다는 사실을 변명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고, 그것에 대해 미안하게 생각해.)

the other video in that edited clip is me speaking in a silly gibberish made up voice...something i started doing as a kid and have done my whole life when talking to my pets, friends, and family. it is absolute gibberish and just me goofing around, and is in NO way an imitation of anyone or any language, accent, or culture in the SLIGHTEST. anyone who knows me has seen me goofing around with voices my whole life.
(또 다른 편집된 동영상은 내가 바보같이 횡설수설하게 꾸며낸 목소리로 말하는 모습이 담겼어. 그건 내가 어릴 때부터 평생동안 내 반려동물, 친구, 가족 등에 말하는 방식이었어. 그것은 그냥 바보같이 내가 완전히 횡설수설하는 것뿐, 절대 누군가나 그들의 언어, 억양, 문화 등을 흉내 낸 게 아니야. 나를 아는 사람이라면 내가 저렇게 말하는 걸 본 적이 있어.)

regardless of how it was interpreted i did not mean for any of my actions to have caused hurt to others and it absolutely breaks my heart that it is being labeled now in an way that might cause pain to people hearing it. i not only believe in, but have always worked hard to use my platform to fight for inclusion, kindness, tolerance, equity and equality.
(어떻게 해석되었든 간에, 나의 행동 중 어떤 것이든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를 줄 의도가 아니었고 그것을 듣는 사람들에게 고통을 줄 수 있는 방식으로 분류되는 것을 가슴 아프게 생각해. 나는 믿고 있을 뿐만 아니라, 내 플랫폼(SNS)을 포용과 친절, 관용, 형평성 등을 위해 싸우는 창구로 사용하려고 열심히 노력해왔어.)

we all need to continue having conversations, listening and learning. i hear you and i love you. thank you for taking the time to read this.
(우리는 모두 소통하며 경청하고 배우는 자세를 가져야 해. 나는 너희의 말을 듣고, 너희를 사랑해. 이 글을 시간 내어 읽어줘서 고마워.)

[사진 = 빌리 아일리시 인스타그램]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노브라' 아내에 '노팬티'로 맞선 남편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러시아 출신 방송인 고미호가 남편인 이경택과의 부부 관계 고민을 공개했다. 2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고미호는 "남편이 스킨십을 자제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골든차일드, 가요계 판도 뒤집는다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상의 노출 사진 벌써 4번째 “무슨 일?”[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 벤 애플렉, 카지노서 목격 “도박중독 못 벗어나”[해외이슈]
“572억 날렸다” 스칼렛 요한슨, 디즈니 고소…왜?[해외이슈]
인기 래퍼 “에이즈 걸리면 죽는다”, 동성애자 엘튼 존 “충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