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돌아온 안티 히어로들
엑소 출신 크리스, 中서 사형 위기 '어쩌나'
박동빈, 주스신 비화 공개 "박시은 대단해"
김경문 감독, 얼마나 더 독해질까 [도쿄올림픽]
'이국적 느낌'…이영아, 득남 1년만 성당 결혼식
임영웅 팬이 직접 꼽은 인기 이유…'의외네'
"중요 부위 칼 맞고…" 안재모, 아찔한 고백
1958년 11월생 '두 개띠 감독'의 '운'
박훈, 송중기 미담 공개 "샤워해도 되냐며 일부러 집 방문…따로 선물까지 보내" ('옥문아들')
21-06-15 11: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배후 박훈이 송중기의 미담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진기주, 위하준, 박훈이 출연한다.

요즘 '대세 배우'로 남다른 연기력을 인정 받고 있는 진기주는 배우 김남주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그녀는 "드라마 촬영 당시 작품 속에서는 제가 까불고 못되게 구는 역할이었는데, 카메라 밖에서는 항상 예쁜 눈빛으로 봐주셨다", "그 눈빛만 봐도 나를 정말 예뻐하는구나 느껴질 정도였다"며 김남주의 사랑을 독차지했음을 전했다고.

또한 'KBS의 딸'이라는 별명이 생겼을 정도로 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맹활약한 진기주는 인기를 실감하냐고 묻자 "그동안은 주로 알아봐 주시는 팬분들이 제 나이 또래였는데 삼광빌라 끝나고는 폭이 넓어졌다"며 "어느 날은 6~7살 정도밖에 안 되는 아이가 나를 알아보고 '(드라마 속 애칭인) 마빡이'라고 외치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더해 진기주는 배우로 잘 되고 난 뒤 가족들의 확 달라진 태도에 대해 고백했다. 그녀는 "회사원을 하다가 갑작스럽게 배우를 하겠다 선언하자 아빠가 노발대발하시며 집 나가라고 하셨다"고 전했는데, "요즘은 동네에 진기주 아빠인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고. 이어 "엄마도 마트 갈 때 항상 '같이 갈래?'라고 물으신다"며 자랑스러운 딸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음을 밝혔다고.

한편 과거 '태양의 후예'에서 최중사 역을 맡으며 활약한 박훈은 당시 송중기와의 미담을 전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는 "'태후' 촬영지가 본가와 가까웠는데 송중기가 어느 날 우리 집에 가서 샤워를 해도 되냐 묻더라"며 황당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당시 중기가 우리 어머니께 살갑게 대하며 나중에는 따로 사과 선물까지 보냈더라", "(내가) 어렵게 배우 생활을 시작했다 보니 일부러 신경을 써 준 것 같다"며 송중기의 따뜻한 마음을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15일 밤 10시 40분 방송.

[사진 =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제공]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동빈, 주스신 비화공개 "박시은 대단"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박동빈이 '주스신' 비화를 공개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드라마 '야인시대'의 '김두한' 안재모, '쌍칼' 박준규, '독사' 박동빈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박동빈...
종합
연예
스포츠
드림캐쳐, 맛있게 매운맛으로 돌아왔다 'BEca...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상의 노출 사진 벌써 4번째 “무슨 일?”[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 벤 애플렉, 카지노서 목격 “도박중독 못 벗어나”[해외이슈]
“572억 날렸다” 스칼렛 요한슨, 디즈니 고소…왜?[해외이슈]
인기 래퍼 “에이즈 걸리면 죽는다”, 동성애자 엘튼 존 “충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