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안성기, 열흘 넘게 입원中…병명은? 우려↑
서유리, '이근 불륜설' 해명 요구에 "모르는데…"
"남자 조심해" 서장훈, 전소민에 경고…왜?
루피, 대마 적발 래퍼들 대표로 사과 "송구스러워"
치어리더, 붉은 조명 속 섹시 웨이브 '야릇'
'보일 듯 말 듯'…한소희, 훅 파인 아찔 상의
"끔찍·미친다"…박해미, 前남편 사고 언급 중 오열
"장인어른 돌아가셔서…" 전진, 아내 향한 애틋함
.
추신수의 현역 연장 의지 "이대로 커리어를 마칠 순 없어"
20-09-27 15:2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올해로 텍사스와의 계약이 만료되는 추신수(38, 텍사스)가 강한 현역 연장 의지를 드러냈다.

추신수는 27일(이하 한국시각)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이대로 커리어를 마치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추신수는 올해 텍사스와의 7년 1억3천만달러(약 1608억원)의 대형 계약 마지막 해를 보내고 있다. 시즌 기록은 32경기 타율 .229 5홈런 15타점으로, 이달 초 손목 부상을 당해 현재 회복 중에 있다. 다만, 최근 텍사스 단장이 2021시즌 리빌딩을 선언하며 재계약 전선에 이상이 생겼다.

추신수는 MLB.com이 내년 계획을 묻자 “난 이대로 커리어
를 마치고 싶지 않다. 여전히 경기를 뛸 수 있고, 향후 몇 년간은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활약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이며 “다가오는 오프시즌에도 계속 경기를 뛰기 위해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이저리그는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60경기 단축 시즌으로 운영 중이다. 커리어 마지막을 162경기 풀시즌으로 치르고 싶은 추신수가 현역 연장을 어필한 이유다. 그는 “그래도 전체 162경기를 치르는 시즌이 좋다다”며 “그게 바로 내가 원하는 것이다. 커리아 마지막 시즌은 162경기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텍사스에서의 7년 생활과 관련해서는 “내가 텍사스에서만 7년을 뛴 게 좋을 수도 있고 나쁠 수도 있다”며 “한 팀에서 7년이나 뛴 건 내게 행운이며 특별한 일이다. 매년 트레이드설이 제기된 것도 알고 있지만, 난 여전히 여기 있다”고 전했다.

추신수는 지난 8일 시애틀 원정에서 홈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 도중 우측 손목을 다치며 10일 부상자명단에 등재됐다. 텍사스는 오는 28일 휴스턴과의 최종전을 끝으로 시즌을 마치지만, 추신수는 아직까지 그라운드에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

당연히 목표는 최종전 출전이다. 추신수는 “부상으로 커리어를 마치는 것도 싫다. 남은 시즌 단 한 타석이라도 들어설 수 있다면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며 “난 경기를 항상 즐기며, 이제 내겐 매 경기가 특별해졌다”고 밝혔다.

[추신수. 사진 = 마이데일리 DB]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남자 조심" 서장훈, 전소민에 경고…왜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서장훈이 전소민에게 김종국, 양세찬을 만나보라고 강력 추천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영화 '나의 이름' 주역 전소민과 최정원이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분노의 질주9’ 존 시나, 13살 연하 미모의 프로젝트 매니저와 재혼[해외이슈]
‘코로나 확진’ 호날두, TV 앞에서 건강한 근황 “엄지척”[해외이슈]
이스라엘인 갤 가돗 ‘클레오파트라’ 연기 부적절, 아랍권 “분노 폭발”[해외이슈]
스파이더맨, MCU에서 데드풀 만날 수 있을까…기대감UP[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