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한서희, 집행유예 중 마약 양성" 보도 나와
'이런 모습 처음' 이태곤, 윤보미 위해서…
"열애설 부인한 노민우, 日서 극비 데이트"
라미란 "결혼 후 자다가 소변" 역대급 고백
클라라, 한 뼘 탱크톱 입고…남다른 섹시美
쇄골 따라 새긴 타투…태연, 신비로운 매력
신현준, 前매니저 '부당 대우' 폭로에 울컥
"위화감 조성" 백종원, 김동준에 버럭…왜?
.
카일리 제너, 백인경찰에 사망 조지 플로이드 애도…트럼프 “약탈 시작되면 총격시작” 공분[해외이슈]
20-05-30 15:4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억만장자 모델’ 카일리 제너가 백인 경찰에 의해 숨을 거둔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했다.

그는 29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백인 경찰에 의해 사망한) 조지 플로이드와 그의 가족에게 애도를 전한다”면서 “우리는 그의 이름을 잊지 말아야하고, 계속 감시하고, 우리의 주장을 외쳐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침묵은 배신이다”라는 문구를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미니애폴리스경찰 소속이었던 전 경찰관 데릭 쇼빈(44)은 지난 25일 흑인 조지 플로이드(46)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목을 무릎으로 찍어 숨지게 했다.

쇼빈은 비무장 상태로 수갑이 채워진 채 엎드려 있던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찍어 눌렀다. 플로이드는 “숨을 쉴 수 없다, 나를 죽이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쇼빈은 8분 46초간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렀고, 플로이드가 의식을 잃은 뒤에도 2분 53초간 무릎을 떼지 않았다. 그는 결국 3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미국에선 현재 경찰에 공분을 표출하는 시위대가 거리를 점령하고 나섰다. 이들은 "숨을 쉴수 없다", "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 "정의와 평화는 실종됐다"는 구호를 외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 시작”이라는 트윗을 날려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 = 카일리 제너 인스타, AFP/BB NEWS]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열애설 부인 노민우, 日 극비 데이트"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겸 가수 노민우(34)가 일본 스타 아야세 하루카(35)와의 열애설을 전면 부인했음에도, 두 사람의 핑크빛 스캔들이 재점화됐다. 일본 주간 잡지 프라이데이는 9일, 열애 특종이라면서 '아야세 하루카, 한류 스타 노민우 생...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