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한서희, 집행유예 중 마약 양성" 보도 나와
'이런 모습 처음' 이태곤, 윤보미 위해서…
"열애설 부인한 노민우, 日서 극비 데이트"
라미란 "결혼 후 자다가 소변" 역대급 고백
클라라, 한 뼘 탱크톱 입고…남다른 섹시美
쇄골 따라 새긴 타투…태연, 신비로운 매력
신현준, 前매니저 '부당 대우' 폭로에 울컥
"위화감 조성" 백종원, 김동준에 버럭…왜?
.
[종합] 한예슬, 다이어트 팁 공개…"일어나자마자 운동복 입어"
20-05-27 09: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배우 한예슬이 여름맞이 다이어트 비법을 전했다.

26일 한예슬의 개인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엔 '한예슬의 다이어트 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한예슬은 "이제 여름도 다가오고 하니까 몸매가 신경쓰이지 않냐. 나만의 운동팁과 다이어트 비법을 공유하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예슬은 운동법에 대해 먼저 설명하며 "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운동복부터 입는다. '일어나야지' 하면서도 잠옷을 입고 있으면 너무 편하니까 다시 눕게 된다. 그 다음 음악을 틀고 신나는 댄스 뮤직으로 나의 일상을 깨우는 거다"라고 자신의 경험담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거기다 커피를 마시는 거다. (몸을) 확 깨울 수 있는 뭔가를 마신 후에 공복 유산소 운동을 한다. 집에 유산소 운동 기구가 없다면 줄넘기나 산책이나 팔벌려 뛰기 같은 걸 한다. 최소 30분에서 1시간 정도. 그리고 자기 전에 근력운동을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근력 운동의 중요성을 설명하며 "유산소는 지방을 태우지만 근력이 있어야 평소의 나의 기초대사량을 높여준다. 굶지 않아도 스스로 지방을 태운다. 날씬하게 유지할 수 있는 근력이 필요한 것 같다"고 조언했다.

다음으로 한예슬은 식이 요법에 대한 팁도 공개했다. 그는 "일단 집에 딱 자기가 먹을 것만 사다놔야 한다"며 "또 자기 전에 너무 먹고 싶어서 마트로 뛰어가거나 배달 어플로 음식을 시키면 안되니까 대체 식품을 사는 것도 좋다. 만약 자기 전에 과자를 먹고 잔다면 황태 스낵 같은 음식을 마련해봐라"라고 설명했다.

동시에 "단 게 먹고싶다면 오전이나 이른 오후에 먹어라. 자기 전이나 늦은 오후는 살찌기 좋다. 가만히 집에 있다보면 자꾸 먹을 게 생각난다. 심심하니까 계속 들어가는 거다. 끊임없이 분주하게 움직이는 게 좋다. 음식이 생각날 틈이 없게끔"이라고 밝혔다.


또 한예슬은 다이어트 과정을 시각화하는 게 중요하다며 "사람은 의지가 약하기 때문에 눈에 보이는 게 있어야 하고, 보상이 있어야 한다. 나는 수 년 동안 운동을 한 결과 내 의지만으로 운동을 할 수 없다는 걸 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그는 달력에 진행 과정을 표시하는 게 좋다며 "내 눈으로 확인할 수 있게끔 달력을 구입했다. 스티커로 운동을 한 날과 자기 전 공복을 유지한 날을 표시했다. 정말 많은 이유로 살이 찌지만, 살이 찌는 절대적인 이유는 야식을 먹는 거다. 나 같은 경우는 케이크같은 탄수화물 덩어리를 좋아하기 때문에 자기 전 공복 스티커가 붙여 있으면 굉장히 성공적인 날이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한예슬은 "다이어트와 몸매 가꾸기는 피할 수 없는, 영원히 우리가 갖고 가야할 숙제고 전쟁이다. 실패할 확률이 훨씬 더 크기 때문에 하루하루 지켜나가는 것"이라며 "5일 정도 지켜나가면 먹고 싶은 것도 먹고 하고 싶은 것도 하는 거다. 하지만 차곡차곡 쌓아가는 근력들이 나중에 다 보상을 해 줄 거다. 꾸준함이 정답이다"라고 말하며 마무리 지었다.

[사진 = '한예슬 is'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권혜미 기자 emily00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열애설 부인 노민우, 日 극비 데이트"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겸 가수 노민우(34)가 일본 스타 아야세 하루카(35)와의 열애설을 전면 부인했음에도, 두 사람의 핑크빛 스캔들이 재점화됐다. 일본 주간 잡지 프라이데이는 9일, 열애 특종이라면서 '아야세 하루카, 한류 스타 노민우 생...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