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172cm' 김연정, 평범 원피스도 하의실종
로드걸, 수영복 입고 버블파티 '아찔·상큼'
임성민, 눈물 고백…"남편과 떨어져 살아"
'등근육 엄청나'…서현숙, 너무 다른 앞뒤
김빈우, 남편 얼굴 공개…"잘생긴 배우상"
"위로 감사"…'전현무♥' 이혜성, 열애 언급
'얼굴 가득 수염'…지드래곤, 확 바뀐 분위기
'팬티 같네'…수위 너무 높은 걸그룹 의상
.
강하늘 ♥에 '동백꽃' 활짝 피었다…공효진 "까불지 마!" 통쾌한 외침 [MD리뷰]
19-10-17 06: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동백꽃 필 무렵'에서 배우 공효진과 강하늘이 진정한 사랑의 힘을 보여줬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17, 18회에서는 황용식(강하늘)의 견고한 사랑에 한 뼘 성장한 동백(공효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동백은 아들 필구(김강훈)의 '야구 유학'을 제안하는 강종렬(김지석)을 단호히 뿌리쳤다.

강종렬은 "애한테 뭐가 좋을지 생각해라. 지금 돌아가는 상황이 장난 아니다. 너든 필구든 다칠까 봐 사람 미쳐버리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동백은 "네 자식은 네 딸 하나고, 나는 그냥 내 자식 낳은 거다"라며 "필구 눈에 밟히지 마. 침 흘리지도 말고 넘보지도 마. 이제 와서 꼴값 떨지 마"라고 외쳤다.

강종렬은 "너 이런 애 아니었잖아?"라며 당혹감을 드러냈다. 그는 "뭐가 널 그렇게 변하게 만드냐? 그 경찰 때문에? 나는 퍼석하니, 감정도 다 말라비틀어지던데 넌 그렇
게 데이고 사랑이니 나발이니 꿈꿔지냐. 그 경찰이랑은 끝까지 알콩달콩 할 거 같냐"라고 답답해했다.

이에 동백은 "왜, 나는 그러면 안 돼?"라고 반문하며 "왜 나는 알콩달콩 보통으로는 못 살 거라고 생각하냐. 네가 버린 여자는 원래가 박복해서 엎어치나 매치나 행복할 수 없고 내 팔자가 그러니까? 그래, 너한테는 내가 그냥 팔자 센 여자겠지만 용식 씨는 그랬다. 나는 행복해질 자격이 차고 넘치는 사람이라고"라고 받아쳤다.

더 이상 예전의 '고구마' 같이 소심한 동백이 아니었다. "나는 남이 불편할까 봐 나를 낮췄고, 붙어보기도 전에 도망치는 게 편했다. 그런데 이제 그냥 하찮아지느니, 불편한 사람이 되어 보기로 했다"라는 동백의 독백이 흘렀다.

동백은 "종렬아 내가 참 너한테 고마워 지려한다. 그렇네. 이 끝내주는 타이밍에 다시 나타나줘서. 매번 네가 나를 정신이 번쩍 들게 해주는 것 같다. 나는 네 덕에 소나기 피하는 법을 알게 되고 용식 씨 같은 진짜를 알게 됐다. 이제 와서 다시 도망가라고? 거지 같은 도돌이표 상황을 또 당해보니 감이 온다. 도망치는 사람한테 비상구는 없다. 나 다시 도망 안 가. 니들 다 까불지 마라"라고 '사이다' 발언을 날렸다.

이후 동백은 옹산을 떠나려는 마음도 접고, 새출발을 예고했다. 이는 언제나 곁에서 "동백 씨 원하는 대로 해라. 동백 씨 인생, 이렇게 누구한테 손목 잡혀 끌려가는 거 아니잖아요. 뭐든지 동백 씨 원하는 대로 해라. 그게 제가 좋아하고 아끼고 존경하는 동백 씨니까"라고 든든히 응원해주는 황용식이 존재했기에 가능했다.

결국 동백은 황용식에게 마음을 열며, 드디어 '썸' 청산을 알렸다. 동백은 황용식에게 "이건 다 네 탓이다. 네가 나를 예쁘다고 자꾸 꼬시니까 그런 거다"라며 과감히 볼 뽀뽀를 하기도 했다.

황용식은 그런 동백에게 "네가 먼저 했다"라며 사랑의 키스로 화답했다.

[사진 =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임성민, 눈물고백 "남편과 떨어져 살아"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임성민이 외로움을 토로했다. 12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미국 뉴욕에서 배우의 꿈에 도전 중인 임성민이 출연했다. 미국에서 지내고 있는 임성민과 달리 그의 남편인 마이클 엉거는 한국에 거주 중. 임...
종합
연예
스포츠
전지현·장기용 '따뜻한 세상 함께 만들어가...
네이처 소희 "합류 소감? 정규직 됐다! 울타리 찾은 기분" [MD동영상]
네이처 루 "걸크러시+큐트? 워낙 예쁘고 귀엽게 타고나서…" [MD동영상]
CIX 배진영 '마스크도 가릴 수 없는 잘생김'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탠 리 사망 1주기, “당신의 유산은 마블 유니버스에서 살아갈 것” 추모열기[해외이슈]
로다주, “‘어벤져스:엔드게임’서 ‘나는 아이언맨이다’ 말고 다른 대사 준비했다”[해외이슈]
크리스 에반스 “‘캡틴 아메리카’로 복귀할 수도 있다” 첫 언급[해외이슈]
케빈 파이기, 마틴 스콜세지 비판에 반격 “마블영화도 시네마다”[해외이슈](종합)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