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중년배우 같네'…황승언, 5대5 쪽진 머리
"뽀뽀 요구"…가수 A씨, 김건모 성희롱 폭로
故설리 오빠, 유산분쟁 추가 폭로 '충격'
한서희가 공개한 악플러 DM "명복 빈다"
'보고도 안 믿겨'…수지, 비현실적 옆선
선우은숙, 전남편 이영하와 묘한 관계?
'방송 가능해?' 음문석, 나체에 수건만…
김서형 "소지섭 나오는 꿈 꾸고…" 독특 인연
.
김보라 "'스카이 캐슬' 인기 부담? 난 달라진 것 없다…단정 짓는 댓글 서운하기도" [MD인터뷰③]
19-07-17 12:2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김보라(23)가 '스카이 캐슬' 이후 달라진 위상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얘기했다.

김보라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마이데일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는 25일 신작 '굿바이 썸머'(Goodbye Summer)로 관객들과 만남을 앞두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굿바이 썸머'는 시한부 인생이지만 지금이 제일 중요한 소년 현재(정제원)와 다가올 미래가 더 고민인 수민(김보라)의 뜨거운 여름날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보라는 극 중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모범 소녀 수민 역할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특히 드라마 '스카이(SKY) 캐슬'로 대세 청춘스타 반열에 오른 뒤 처음으로 스크린 주연작을 선보이며 관심을 더했다.


이날 김보라는 최근 배우로서 주가가 급상승한 것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갑작스럽게 생긴 인기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라며 저는 여전히 똑같이 작품에서 연기를 하고 있을 뿐, 달라진 건 없다. '스카이 캐슬' 이후 주변 환경이 달라져서 어쩔 수 없이 느끼는 것만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보라는 "'스카이 캐슬'로 주목받으면서 수많은 댓글이 달리고 있다. 그걸 보며 마음이 아플 때가 있기도 하고, 서운할 때도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지난 15년 동안 난 열심히, 묵묵하게, 있는 그대로 커왔는데 한 모습만 보고 단정 짓게 되는 게 서운했다. '난 이런 사람이 아닌데' 말이다"라고 토로했다.

김보라는 "하지만 이런 감정들을 친언니와 대화를 통해서 많이 풀었다. 어떻게 보면 제가 감당해야 하고 안고 가야 하는 것이라고 본다. 만약 이게 정말 싫었다면 진작에 관뒀을 거다. 저는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연기 열정을 과시했다.

또 그는 "힘들 때마다 응원해주는 댓글을 본다. 이래서 팬분들 때문에 힘들 얻는다고 하는구나 싶더라. 아직까지도 캡처해둔 댓글이 있다. '김보라가 15년간 내공을 쌓아서 이제 터졌다'라는 내용이다. 이 글이 굉장히 큰 위로가 됐다"라고 전했다.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故설리 오빠, 유산분쟁 추가폭로 '충격'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그룹 에프엑스 故설리의 유가족이 유산 분쟁 중임이 드러났다. 설리의 친오빠와 부친이 각자의 SNS를 통해 갈등을 드러내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설리의 친오빠는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
종합
연예
스포츠
옹성우 '극장안을 녹이는 훈남미소' [MD동영...
다솜·소유 '극장에서 오랜만에 만난 씨스타' [MD동영상]
이민정, 여전히 눈부신 미모 '남편 이병헌 응원 왔어요~' [MD동영상]
'엑스엑스' 하니 "EXID 활동 재개? 소속사 달라 쉽지 않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SAG 남우조연상 수상, 전 부인 제니퍼 애니스톤 “따뜻한 포옹” 축하[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법 공부, 아버지도 자랑스러워할 것”…부친은 O.J. 심슨 변호사 활약[해외이슈]
디즈니, 인수합병 후 ‘폭스’ 이름 버려…“85년 역사 사라졌다”[해외이슈]
‘토르3’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 연출[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