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흠뻑 젖은 현아, 중요 부위 더듬더듬 '야릇'
'사연있어 보이네'…수영, 한껏 분위기 잡은 출국길
장윤정 "결혼 전 기댈 데 없어서…" 짠한 고백
"손발척척 베프"…이효리·이진, 확 달라진 사이
'시선은 한 곳에'…민한나, 대놓고 가슴 노출
'과감하네'…레드벨벳 조이, 짧은 치마 입고 쩍벌
'창백한 수준'…김한나, 핏기 1도 없는 뽀얀 속살
'아찔해서 못 보겠네'…오지은, 한껏 드러낸 볼륨
황재균 '분노의 발길질, 돔구장에 발자취 남기다' [한혁승의 포토어택]
19-04-11 0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한혁승 기자] 10일 오후 서울 고척동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KBO 리그 KT-키움 경기가 열렸다. 결과는 키움이 4-2로 승리하며 3연승을 기록했다.

KT 황재균은 이날 경기에서 6번 타자로 출전했다. 전날 4타수 무안타를 기록한 황재균. 첫 타석과 두번째 타석에 뜬공을 기록하고 세번째 타석 7회초 1사 2루 땅볼 아웃을 기록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온 황재균은 화를 참지 못했다.


▲ 네번째 타석에서 삼진을 당하며 헬멧을 던지는 황재균.
타석에서 물러난 황재균은 원정팀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는 입구 벽에 손을 짚고 철문에 수차례 뒷발질을 했다. 그 소리에 3루쪽 사진기자들이 모두 뒤돌아 볼 정도로 쿵쿵거리는 발길질 소리는 한참 이어졌다.

철문을 확인했다. 역시 철문에는 황재균의 스파이크 뒷발질에 고스란히 자국이 남았다. 하지만 이번이 끝이 아니었다. 네번째 타석인 8회초 2사 1-2루 삼진 아웃을 당하고 황재균은 화를 참지 못하고 헬멧을 던졌고 바로 수비에 들어갔다. 8회말 수비를 마친 황재균은 또다시 철문에 뒷발질하며 더그아웃을 나갔다.


▲ 원정팀 라커룸 앞 철문 또한 허리 높이에 타격 흔적이 이미 남아 있다.

2015년 국내 최초로 개장한 돔구장을 내부를 둘러보면 이곳 저곳 선수들의 화풀이에 몸살을 앓고 있다. 원정팀 라커룸 앞 철문 또한 황재균의 뒷발질과 같은 흔적을 찾을 수 있다. 다른점이 있다면 허리 높이라 발길질이 아닌 야구 배트에 의한 흔적으로 의심된다.


▲홈팀 더그아웃 뒷편에 설치된 샌드백.


홈팀이라고 사정이 다르지는 않다. 홈팀 더그아웃에는 권투 체육관에서나 볼 수 있는 샌드백이 쇠사슬로 단단히 설치되 있다. 이유는 선수들의 화풀이 배트 스윙에 더그아웃 뒷편의 벽이 남아나지 않아서 설치된 것이다. 벽 대신 샌드백을 쳐서 화풀이 하라는 깊은 뜻이 담겨있다.

화가 났을때는 화를 내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다. 하지만 그 화풀이 대상이 국민이 낸 세금으로 서울시설관리공단에서 관리되는 경기장이다. 화가나면 자신의 배트를 바닥에 내리쳐 부러뜨리는 선수들도 있고 글러브를 던지는 선수들도 있다. 배트와 글러브는 선수들이 자비로 구입한다.

문을 철로 만든건 화풀이해도 부서지지 말라고 만든게 아닌 화재가 났을때 화염으로 부터 생명을 지키기 위해 튼튼한 철로 만든 것이다. 누구든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회사 기물을 부수며 화를 풀지는 않는다. 야구 선수의 직장은 야구장이고 그 야구장은 야구팬 혹은 야구팬이 아닌 국민의 세금으로 관리되고 있다.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장윤정 "결혼전 기댈데없어서…" 짠한고백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장윤정이 도경완과 결혼 전에는 기댈 곳이 없는 것 같아 슬펐다고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트로트 퀸’ 장윤정 사부와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후배를 살뜰하게 챙기는 장윤정...
종합
연예
스포츠
공명·진기주, 춘사영화제에서 빛난 영화계의 ...
이성경·조여정 '제24회 춘사영화제를 밝힌 아름다움' [MD동영상]
주지훈, 팬들과 함께하는 레드카펫 '오늘도 잘생겼네~' [MD동영상]
'아찔~' 클라라, 파격적인 오프숄더 드레스에 시선집중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홀랜드, 금발 여자친구 인정 정체공개 “사랑스러운 커플”[해외이슈]
'도둑들' 임달화, 中서 괴한에 피습…칼에 찔려 [해외이슈]
크리스틴 스튜어트, 동성연인 스텔라 맥스웰과 요트서 뜨거운 키스[해외이슈]
‘할리퀸’ 마고 로비, “‘스타워즈’ 단 한 편도 본 적 없다” 깜짝 고백[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