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미모 비수기예요'…크리스탈, 후덕해진 비주얼
'내가 바로 인간 샤넬'…부내 폴폴 럭셔리 ★들
쌈디 "야동 안 본 지 3개월, 너무…" 뜬금 고백
'비키니 아니지?'…치어리더, 더운 날씨에 핫해진 의상
유시민 "이재명 당선인에 아주 크게 실망했다"…왜?
진서연 "만난지 3개월 만에 혼인신고, 사랑 아니었다"…무슨 뜻?
한수민, 박명수 스태미나 어떠냐는 질문에…'후끈'
'상의도 하의도 초미니'…김연정, 야구장 달군 아찔 패션
[MD포커스] 최시원 父子 사과·한일관 입장표명에도 여전히 뜨거운 여론
17-10-21 16:5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가수 겸 배우 최시원 부자의 사과와 한일관 입장표명에도 여전히 여론은 뜨겁다.

지난달 30일 유명 식당인 한일관 대표는 이웃이 기르는 개에 물려 엿새 뒤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최근 목줄을 하지 않은 개에게 사람이 물리는 사건이 왕왕 발생하면서 해당 사건은 대중의 관심을 모았다.

이어 해당 사건이 보도된 이후 개의 주인이 슈퍼주니어 최시원으로 밝혀졌고, 더 큰 이슈가 됐다. 이에 21일 최시원 아버지 최기호 씨는 딸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시원은 SNS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아버지와 아들 모두 해당 사건에 대해 깊은 사과를 전했고, 한일관 측 역시 말을 아꼈다. 유가족 측은 한 매체 인터뷰를 통해 법정
대응이 없을 것이라는 입장 표명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여론은 여전히 뜨겁다. 앞서 최시원이 SNS에 해당 반려견 사진을 자주 올렸기 때문에 노출된 사진 및 정보가 너무 많은 것. 프렌치불독인 최시원 반려견의 이름은 '벅시'로 해당 사건 전부터 사람을 문다는 정보가 최시원과 그의 여동생 SNS를 통해 알려졌다.

최시원 여동생은 SNS에 벅시 시점으로 "제가 사람들을 물기 때문에 주 1회 1시간씩 교육 받아요"라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또 지난 3일 최시원 여동생은 인스타그램에 벅시 생일 파티 사진을 게재했다. 현재 이 게시물은 삭제됐지만 반려견이 한일관 대표를 물고 얼마 지나지 않아 올린 사진이라 불편한 시선이 이어지고 있다.

최시원 역시 목줄을 하지 않은 벅시 사진을 올렸던 바, 사건이 벌어지고난 뒤 평소 모습까지 지적 받고 있다. 현재는 SNS에 올려진 반려견 사진을 모두 삭제한 상태다.

최시원 아버지는 사과문을 통해 "조심스럽게 당부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사실과 다른 추측성 내용까지 퍼지면서 고인을 조용히 애도하고 있는 유가족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상처를 주거나 피해가 갈까 걱정이 됩니다. 더 이상은 확산이 되지 않도록 간곡히 부탁드립니다"고 부탁했지만 여론은 여전히 뜨겁다.

지난 8월 전역 후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으로 복귀하며 활발한 활동의 시작을 알렸던 최시원의 앞으로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쌈디 "야동 안 본 지 3개월, 너무…"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쌈디가 야동을 안 본지 3개월째가 됐다고 말했다. 22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쌈디의 일상이 그려졌다. 쌈디는 집에서 낙지볶음 소면을 먹었고, 이어 로꼬가 집에 들어왔다. 그는 "여기가 내 집 같아"라는 충격적인 말을 했다. 결국 그 집은 자신의 집이 아니라 로꼬
종합
연예
스포츠
구구단, 붉은악마로 변신한 뀨단이들 '초코코'
'비밀과 거짓말' 김예린 "첫 촬영 전날 잠 못 자"
박정민, 기자의 실수에 대처하는 방법 '유쾌'
장영남 "이주영은 흥미로운 배우, 공부됐다"
'섬총사2'
더보기
더보기
한국계 여성 마블 히어로 '실크' 제작, '스파이더맨' 스핀오프
루카스필름 "'스타워즈' 스핀오프 무기한 연기,
사실 아니다"
린타 해밀턴, '터미네이터6' 사라 코너 27년 만에 복귀
조지 클루니 부부, 이민자 아동 위해 1억원
기부…트럼프 비판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