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韓 치어리더 미모가 이 정도'
도쿄돔 시선 싹쓸이
박나래 "충재씨와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 헉!
"너 변태야" 강다니엘 어머니,
아들에 폭탄 발언
"너무 비싸 손떨렸다"
'나혼자' 전현무 재킷 가격이…
'고급 섹시란 이런 것'…이하늬,
독보적인 고혹美
'패여도 너무 패였어'…서예지,
과감한 V라인 드레스
신정환 "탁재훈, 결혼 전 스타
J양과…" 폭로
'살짝 보이니 더 눈이가네'…티파니, 은근한 섹시 노출
개봉 '몬스터 콜', 감성 판타지 스틸 6종공개
17-09-14 15: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판타지 드라마 '몬스터 콜'(감독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이 개봉을 기념해 미공개 감성 판타지 스틸 6종을 전격 공개했다.

'몬스터 콜'이 14일 개봉을 기념해 미공개 감성 판타지 스틸 6종을 전격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기댈 곳 없는 코너의 차가운 현실과 동화 같은 판타지가 느껴지는 아름다운 영상미는 물론 코너와 몬스터의 깊고 따뜻한 유대감이 담겨 있어 궁금증을 더한다.

첫 번째 스틸은 어둠 속에서 홀로 슬픔에 잠겨 있는 코너를 따뜻한 눈빛으로 지그시 바라보는 몬스터의 모
습을 담았다. 또 붉은 하늘을 배경으로 저 멀리 언덕 위를 걸어가는 몬스터를 뒤쫓아 걸어가는 코너의 뒷모습을 담은 스틸은 몬스터를 두려워하면서도, 한 편으로는 몬스터가 엄마의 병을 고쳐주길 원하는 코너의 애틋한 마음이 느껴지는 듯하다.

또 코너가 엄마와 선생님과 함께 이야기하는 두 장의 스틸 역시 코너를 둘러싼 어른들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죽음을 예감하고 있음에도 코너에게 용기를 주려는 엄마의 밝은 모습과 학교에서 잘못을 저지른 코너와 상담을 하고 있는 교장 선생님은 코너 주변에 있는 어른들의 행동과 말이 코너의 마음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다섯 번째 스틸은 코너가 할머니의 집에 마련된 자신에 서서 하염없이 바라보는 모습을 순간을 담아내 애틋한 마음을 불러일으킨다. 자신이 소중히 여기는 물건들로 정갈하게 정리된 코너의 방은 엄마의 죽음 후에도 그가 현실을 극복하고 의연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응원하게 한다. 마지막으로, 코너의 유일한 안식처이자, 몬스터의 몸인 고목나무에 머리를 맞대고 있는 코너의 모습은 '몬스터 콜'만이 가진 판타지 한 분위기와 코너의 상처를 보듬어주는 듯한 따뜻한 감성을 담아냈다.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너 변태야" 강다니엘母,아들에 폭탄발언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대세 아이돌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이 어머니와 데이트를 했다. 17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워너원고 : 제로베이스'(이하 '워너원고')에서 강다니엘 모친은 "생각 안 나? 중학교 1학년 들어가면서 '전교 1등 해서 엄마 기쁘게 해드릴게' 했던 거"라고 물었다. 이에 강다니엘은 "났다. 지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박신혜, 인형같은 비주얼에 '심쿵'
황치열, 한류엑스포 홍보대사 위촉
사무엘 '캔디', 열여섯 답지 않은 노련미
이승기, 전역 후 첫 나들이 '여유있는 손인사'
'워너원고'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韓 치어리더 미모가 이 정도'…도쿄돔 시선
'중국판 송혜교' 여배우 장위치, 지난달 쌍둥이 출산
'록키' 실베스터 스탤론 "1986년 보디가드와 함께 16세 소녀 성폭행"
DC '저스티스 리그' 북미 오프닝, 1218억원에 그칠 전망
톰 크루즈,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신작 출연 검토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