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이미지 변했네'…에이핑크 손나은, 전에 없던 섹시함
'그알' 이재명 조폭연루설 후폭풍…사퇴청원 쇄도
지석진 "전소민, 요즘 부쩍 김종국만 봐" 폭로
"뼈대 있네" 이덕화, 육성재 집안 극찬…왜?
'이 정도였어?'…선미, 물세례에 드러난 초아찔 굴곡
구지성 "스폰서 제의, 결혼 생각한 연인도 상처" 심경 고백
임수향 "스태프가 내 다리털을 몰래…" 분노
로버트할리 아내 "남편 아침에 먹는 약만 무려…"
‘라이징 스타’ 김세영-이정영, 10월에 2차전 격돌
17-09-13 09:5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챔피언의 스파링 파트너’ 김세영(27, 팀강남/압구정짐), ‘페더급 숨은 강자’ 이정영(22, 쎈 짐)의 2차전 일정이 오는 10월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되는 XIAOMI ROAD FC 043으로 확정됐다.

김세영과 이정영의 대결은 케이지 위에 오르기 전에 이미 시작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과거 김세영이 인터뷰를 통해 “(이정영은)실력에 거품이 많다. 검증이 필요한 반짝 스타”라고 말했고, 이후 이정영이 승리 직후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다음 경기에서 희망하는 상대로 김세영을 지목하며 신경전을 이어나갔다.

그리하여 성사된 경기가 지난 6월 개최된 XIAOMI ROAD FC YOUNG GUNS 34에서 치러졌다. 1차전의 승자는 김세영이었다. 김세영과 이정영은 2라운드 동
안 치열한 접전을 벌였고, 판정에 의해 김세영이 3전 전승을 달리던 이정영의 무패행진을 저지시키며 첫 패배를 안겼다.

하지만 김세영과 이정영은 모두 경기 결과에 만족하지 못했다. 김세영은 이정영을 완벽하게 쓰러뜨리지 못했다는 이유로, 이정영은 자신의 유효 공격이 더 많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대회사는 이 같은 두 선수의 의사를 받아들여 김세영과 이정영의 재대결을 성사시켰다. 김세영과 이정영은 모두 로드 FC 아마추어리그를 거쳐 프로 무대에 입성,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다.

로드 FC 권영복 실장은 “로드 FC 페더급을 이끌어나갈 라이징 스타 김세영과 이정영이 재대결을 하게 됐다. 이번 2차전을 통해 확실한 승자가 결정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역대 최고의 상금 100만 달러가 걸린 로드 FC 정문홍 대표의 글로벌 대형 프로젝트 ‘ROAD TO A-SOL’은 전세계 지역예선을 거쳐 16강 본선까지 진행됐다. 8강 토너먼트 대진이 추첨을 통해 결정됐으며, 8강 경기는 오는 11월 11일 개최할 예정이다.

로드FC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전세계 15개국에 생중계되는 대한민국 유일의 메이저 스포츠 콘텐츠다. MBC스포츠 플러스에서 국내 TV 방송, 14억 인구가 시청하는 CCTV로 중국에 생중계 되고 있다. 로드 FC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도 생중계로 경기를 시청할 수 있다.

또한 대한민국 최초로 지상파 방송 MBC에서 방영될 로드 FC 신규 대국민 격투 오디션 ‘겁 없는 녀석들’은 지난달 20일까지 참가 신청을 받았고, 10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세영-이정영. 사진 = 로드FC 제공]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지석진 "전소민, 요즘 부쩍 김종국만 봐"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지석진이 요즘 전소민이 김종국만 본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영화 ‘미션 임파서블6:폴아웃’의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가 함께한 ‘잠입 요원을 잡아줘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날 멤버들은 ‘1초 세글자’ 게임에 도전했다. 그러던 중 전소민이 “방금 종국이 오빠 여태까지 본 모습 중
종합
연예
스포츠
선미, 워터밤을 더욱더 아찔하게…'가시나' 무대
구자철, '축구 꿈나무들, 오늘 즐길 준비 됐죠?'
블랙핑크, 한 여름 도심에서 즐기는 바캉스
에이핑크·모모랜드 '이른아침에도 여전한 미모'
D-2 '미션 임파서블6'
더보기
더보기
마블팬 "'가오갤3' 제임스 건 감독 재고용하라"
디즈니에 청원운동
"소년이 날 만지면 좋아"…디즈니, '가오갤'
제임스 건 감독 전격해고
호아킨 피닉스 주연 DC영화 '조커', 2019년 10월 4일 개봉 확정
레즈비언 히어로 '트우먼' TV시리즈 제작
"동성애자 최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