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그 이슈는…" 김새롬, 이찬오와
이혼 이유 고백
'농구장이야 클럽이야?'…치어리더,
흥 폭발 댄스
홍석천 "내 아이돌 동생은…"
최초 공개
'치명적 팜므파탈'…김태리,
눈빛으로 다한 섹시
'실물이 더 예쁘죠?'…설현,
성화봉송도 예쁨 넘치네
'패왕색 맞네 맞아'…현아,
초섹시 수영복 자태
'재테크 신이네' 송송부부,
부동산 자산만…헉!
"가슴 달린 남자 같아"…정영주,
'삭발에 드레스' 사진 공개
‘라이징 스타’ 김세영-이정영, 10월에 2차전 격돌
17-09-13 09:5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챔피언의 스파링 파트너’ 김세영(27, 팀강남/압구정짐), ‘페더급 숨은 강자’ 이정영(22, 쎈 짐)의 2차전 일정이 오는 10월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되는 XIAOMI ROAD FC 043으로 확정됐다.

김세영과 이정영의 대결은 케이지 위에 오르기 전에 이미 시작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과거 김세영이 인터뷰를 통해 “(이정영은)실력에 거품이 많다. 검증이 필요한 반짝 스타”라고 말했고, 이후 이정영이 승리 직후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다음 경기에서 희망하는 상대로 김세영을 지목하며 신경전을 이어나갔다.

그리하여 성사된 경기가 지난 6월 개최된 XIAOMI ROAD FC YOUNG GUNS 34에서 치러졌다. 1차전의 승자는 김세영이었다. 김세영과 이정영은 2라운드 동
안 치열한 접전을 벌였고, 판정에 의해 김세영이 3전 전승을 달리던 이정영의 무패행진을 저지시키며 첫 패배를 안겼다.

하지만 김세영과 이정영은 모두 경기 결과에 만족하지 못했다. 김세영은 이정영을 완벽하게 쓰러뜨리지 못했다는 이유로, 이정영은 자신의 유효 공격이 더 많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대회사는 이 같은 두 선수의 의사를 받아들여 김세영과 이정영의 재대결을 성사시켰다. 김세영과 이정영은 모두 로드 FC 아마추어리그를 거쳐 프로 무대에 입성,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다.

로드 FC 권영복 실장은 “로드 FC 페더급을 이끌어나갈 라이징 스타 김세영과 이정영이 재대결을 하게 됐다. 이번 2차전을 통해 확실한 승자가 결정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역대 최고의 상금 100만 달러가 걸린 로드 FC 정문홍 대표의 글로벌 대형 프로젝트 ‘ROAD TO A-SOL’은 전세계 지역예선을 거쳐 16강 본선까지 진행됐다. 8강 토너먼트 대진이 추첨을 통해 결정됐으며, 8강 경기는 오는 11월 11일 개최할 예정이다.

로드FC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전세계 15개국에 생중계되는 대한민국 유일의 메이저 스포츠 콘텐츠다. MBC스포츠 플러스에서 국내 TV 방송, 14억 인구가 시청하는 CCTV로 중국에 생중계 되고 있다. 로드 FC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도 생중계로 경기를 시청할 수 있다.

또한 대한민국 최초로 지상파 방송 MBC에서 방영될 로드 FC 신규 대국민 격투 오디션 ‘겁 없는 녀석들’은 지난달 20일까지 참가 신청을 받았고, 10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세영-이정영. 사진 = 로드FC 제공]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석천 "내 아이돌 동생은…" 최초 공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신인 아이돌 8촌 동생을 최초 공개했다. 15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검색어 1위 욕심이 난 홍석천은 "내가 그럼 아이돌 동생 이름 이야기할까? 내가 여기서 이야기하려고 큰 방송에서 참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김가연은 "
종합
연예
스포츠
'그것만이' 하니·안소희·전소미, 걸그룹 출동
고현정 "신인 작가에 대한 선입견 없다"
수영·유리, '극장에서 다시 만난 소녀시대'
이민정, 이병헌 응원차 극장 나들이 '파이팅!'

2018 평창 동계올림픽

SPONSORED
박스오피스
더보기
더보기
게리 올드만 크리틱스초이스 남우주연상,
오스카 청신호
메릴 스트립 "톰 행크스, 17년간 오스카 지명 못받아…충격"
마블 '어벤져스4' 촬영 종료, 시간여행 등장할 듯
'X파일' 질리언 앤더슨 "이제 끝났다, 스컬리 은퇴 선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