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김규리, '청산가리' 블랙리스트에
"죽을 시도도 했다" 오열
'은근히 각선미 자랑 중?'
서현숙, 요염한 자세
파격 즐기는 설리, 이번에는…
"속았지롱"
태진아, 소속사 찾아온
워너원 팬들에…헉!
'짧은 치마 때문에…' 치어리더,
엉거주춤 댄스
'파격적인 하의실종' 박보람,
역대급 노출
이지성 "차유람과 결혼 생활,
하루하루가 지친다"…헉!
신동엽 "故김광석, 사망 이틀 전
술자리 가졌는데…"
[부산광역시] 연대봉·국수봉 능선 타고 등대로 가는 길, 가덕도
16-08-24 15:0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남북으로 길게 뻗은 부산에서 가장 큰 섬. 연대봉·국수봉 능선에서 섬을 조망하고 물 반 고기 반 숭어축제를 즐겨보자.

가덕도는 부산에서 가장 큰 섬으로 섬 전역이 산지로 이루어졌으나 굴, 숭어, 대구, 청어, 미역, 홍합, 조개류 등 해산물도 풍부해 멋과 맛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국제항인 부산 신항을 오가는 각종 선박들의 전시장을 방불케 하고, 섬 끝에는 가덕도 등대가 우뚝 서 있다.

가덕도 첫 섬인 장항마을에서는 해녀들의 물질을 볼 수 있다. 또한 신항만 매립공사 때 바다가 갇혀 물 반 고기 반이라 뜰채로 고기를 잡을 수도 있고 낚시를 즐길 수도 있다. 코바위, 처녀총각바위, 입도, 호남도, 토도 쪽이 포인트다. 두문마을은 몽돌해변이 아름다워 해안을 따라 산책하기 좋고, 응주봉에서 뻗어 내린 홍착골 계곡은 숲을 이뤄 섬에서 삼림욕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천성마을은 바다가 호수처럼 동그랗게 퍼진 아름다운 어촌이다. 거가대교가 지나는 지점으로 앞바다는 숭어 천국이다. 160년 동안 이어온 전통 방식으로 숭어를 잡는데, 실제 여행 중에 3명의 일행과 30분 동안 70여 마리를 낚았다. 가덕도 마지막 능선인 가덕도 등대로 가는 길에 있는 대항마을을 지나면 나타나는 포구마을이 외양포다. 해송과 몽돌이 어우러진 외양포는 드라이브를 하면서 바다를 구경하거나 사색하며 걷기에 좋다.

외양포에서 등대로 가기 위해서는 국수봉 능선을 40분 정도 오른다. 걷다가 지치면 숨을 고르면서 올라온 길을 뒤돌아보면 짙푸르게 펼쳐진 바다, 평화로운 어촌 풍경과 해안 절경 등이 일품이다. 동백 군락지와 솔숲을 지나면 등대에 이른다. 등대 아래서는 볼락, 감성돔, 망상어 등 고급 어종이 잡힌다. 해삼, 멍게, 고동 등도 풍부하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규리, 블랙리스트에 "죽을 시도했다"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 김규리가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해 고백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23일 밤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1094회에는 '은밀하게 꼼꼼하게-각하의 비밀부대' MB 블랙리스트 편이 그려졌다. 김규리는 "나는 이 글 때문에 있었던 일을 단 한 번도 인터뷰를 한 적이 없다"라며 "청산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범죄도시' 지오디 "윤계상 응원 왔어요"
이정재·김선아·박소담 '범죄도시 응원 왔어요'
'음주운전 혐의' 이창명, 첫 항소심 출석
콜린 퍼스 "한국에 꼭 오고 싶었다"
'컬투쇼'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은근히 각선미 자랑 중?' 서현숙, 요염한
'킹스맨2' 북미 453억원↑ 오프닝 전망,
1편보다 높다
매튜 본 감독 "톰 하디 주연 '울버린' 만들고 싶었다"
폭스 CEO "다른 배우와 '울버린' 리부트
가능하다"
매튜 본 "'킹스맨2' 애초 3시간 40분, 감독판 생각중"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