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밑이 훤하네'…전소미, 제대로 하의실종 패션
'폭발 직전'…이나경, 철웅이 장난에 현실 분노
연예인 전문 트레이너가 밝힌 '쓰레기' 男배우는?
'순둥순둥'…예지, 머리만 풀면 달라지는 인상
'뼈만 남았네'…최소라, 안타까운 앙상 몸매
'민망할 정도'…치어리더, 초미니 입고 아찔 쩍벌
"연예계 싸움 서열 1위"…안일권, 못 말리는 허세
양현석 도박기록 입수, 17시간 동안 판돈만 무려…
'와이키키2' 문가영 "시즌1 기대치 부담 있었지만, 다른 매력이…" [MD인터뷰①]
19-05-16 11:0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문가영이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를 향한 다양한 평가에 대한 생각을 말했다.

문가영은 1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진행된 '으라차차 와이키키2' 종영인터뷰에서 작품과 한수연 캐릭터를 떠나보내는 소회를 밝혔다.

문가영은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차우식(김선호), 이준기(이이경), 국기봉(신현수) 3인방의 첫사랑 한수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몸을 아끼지 않는 코믹연기와 섬세한 감정 표현이 호평을 받았다.


시즌1의 호평을 바탕으로 제작된 시즌2. 문가영은 "시즌제 작품이다보니까 시즌1을 사랑해주셨던 분들의 기대치를 충족해야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그런데 대본이 워낙 재밌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다소 아쉬움이 남는 시청률에 대해서도 문가영은 솔직하게 생각을 이야기했다. 그는 "시청률 부진으로 인한 속상함은 없냐?"란 물음에, "그래도 끝까지 믿고 봐준 1%의 시청자가 있었다. 또 '으라차차 와이키키'라는 작품이 장르적으로 폭 넓은 장르는 아니니까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다만 어린 친구들이 이슈로는 많이 관심을 가져준 것 같아서 그것으로 힘이 됐다. 명확하게 연령층 타겟이 있는 작품이다보니 시청률로 인한 아쉬움은 괜찮은 것 같다"고 고백했다.


또 문가영은 "시즌1이 있었으니까 시즌2에 대한 아쉬움은 당연히 있을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시즌1에서 한 번은 소비된 소재도 있었으니까"면서도 "그럼에도 시즌2는 다른 배우들이 들어가면서 스킬적으로 다른 면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패턴과 소재는 흡사할 수 있지만 배우들 각각의 매력을 봐준 분들은 좋아해주셨던 것 같다"고 시즌2 만의 매력을 강조했다.




[사진 =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연예인 전문 트레이너가 밝힌 쓰레기 배우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트레이너 양치승이 자신의 제자들을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의 '주먹이 운다' 특집에는 파이터 정찬성, 방송인 줄리엔강, 배우 최여진, 장진희, 개그맨 안일권, 트레이너 양치승이 출연했다. 이날 양...
종합
연예
스포츠
NCT127, 만찢남들의 화사한 비주얼에 '눈...
러블리즈, 소리바다의 럽둥이들 '오늘도 예뻐요' [MD동영상]
AB6IX, 그들의 드레스코드? 바다·하얀모래·산호초 [MD동영상]
김재환, 여심을 녹이는 달콤한 목소리 '잘자요~'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아이언맨’ 감독 “‘스파이더맨, MCU로 돌아올 것”[해외이슈]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로다주와 코믹 투샷 대방출…MCU 남고 싶다?[해외이슈]
마일리 사이러스 “10~20대 담배·대마초·마약 사실, 바람 피우진 않았다”[해외이슈]
“‘스파이더맨’을 MCU에 돌려달라” 청원운동 활활, 전세계 10만명 육박[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