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김종민 "황미나와 ♥ 성사될 확률은…" 속내 고백
'너무 꽉 끼는데?'…DJ소다, 상의 가득 채운 볼륨감
'민망은 보는 사람 몫'…화사, 누드보다 야한 의상
'다 보이겠어'…치어리더, 핫팬츠 입고 과격 춤사위
김원중 "곽지영과 혼전순결…첫날밤이 진짜 첫날밤"
'이렇게 풍만했어?'…허이재, 외투 열고 볼륨 자랑
"한혜진, 싸우고나면…" 전현무, 과거 발언 재조명
오지헌 아내 "남편, 혼전순결…키스도 안 해"
SBS 스포츠, 프로야구 중계에 '타임 슬라이스' 최초 도입
14-10-31 18:2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영화 '매트릭스'의 장면으로 잘 알려진 타임 슬라이스 기법이 국내 프로야구에 최초로 도입된다.

SBS 스포츠 제작진은 31일 넥센 히어로즈와 LG 트윈스가 맞붙는 2014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4차전 생중계에서 타임 슬라이스 기법을 사용한 'SBS 4D 리플레이'를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타임 슬라이스는 피사체의 순간적인 동작을 다양한 각도에서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기법으로, 국내 프로야구 중계에서 사용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타임 슬라이스 기법을 이용하면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피사
체의 동작을 정면, 측면, 후면 등에서 촬영해 모두 보여줄 수 있다. 워쇼스키 형제의 영화 '매트릭스'에서 대결 장면, 공중 부양 장면 등을 이 기법을 통해 보여줬으며, 메이저리그에서도 유사한 기술이 사용되고 있다.

제작진은 타임 슬라이스 기법을 프로야구 중계에 처음으로 도입하기 위해 70여대의 카메라를 잠실 구장에 추가로 설치하고, 첨단 장비들을 구비했다. SBS 스포츠 제작진은 타임 슬라이스를 통해 투구나 타격폼, 홈베이스에서 선수들의 동작들을 효과적으로 포착해 승부를 결정짓는 찰나의 순간도 놓치지 않는 중계를 한다는 계획이다.

'진짜야구'를 슬로건을 내 걸고 경기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는 중계를 표방한 SBS스포츠 프로야구 제작진은 심판합의제 비디오판독에 사용된 영상에서도 섬세하고 정교한 기술력을 증명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한 차원에서 중계 기술의 진화를 위해 노력하다 타임 슬라이스 기법을 도입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한 제작진은 "향후에도 새로운 시도와 도전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순철, 안경현, 김재현, 김정준 해설위원(왼쪽부터). 사진 = 마이데일리 DB]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너무 민망'…화사, 누드보다 야한 의상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걸그룹 마마무 화사가 파격 무대 의상을 선보이며 또 한번 화제의 반열에 올랐다. 마마무는 12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개최된 '2018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팬스 초이스 인 재팬(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에서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 톱10(Worldwide Fans' Choice TOP10)'에 선정됐다. 이날 마마
종합
연예
스포츠
문가비·서은수 '서로 다른 매력의 공항패션'
서현진, 엄청난 눈보라에 난감한 출국길
송중기, 새벽에도 굴욕 없는 잘생김 '미남의 정석'
수애·서현 '대한민국 베스트 스타상 빛낸 미모'
'라디오 스타'
더보기
더보기
크리스찬 베일 "트럼프가 나를 브루스 웨인으로
생각, 대통령될줄 몰랐다"
'베놈' 각본가 "속편 제작 확실, 스파이더맨
등장할 것"
스콧 데릭슨 '닥터 스트레인지2' 연출 확정, 2021년 5월 개봉예정
사이트앤드사운드, 이창동감독 '버닝' 올해의영화 베스트5 선정 "오스카 청신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