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켈리와 플럿코의 전투력을 가을야구까지...염갈량의 결론, LG의 청사진
23-01-27 19: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공항 김진성 기자] "매번 5이닝 이상, 100개씩 던졌다. 그랬더니 조금 쉬어도 포스트시즌서 힘을 못 썼다."

염경엽 감독을 선임해 1994년 이후 29년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에 재도전하는 LG. 최대변수와 과제는 역시 마운드다. 염경엽 감독은 작년 가을 부임 후 팀을 분석해보니 타선은 완성형에 가까우니, 마운드를 어떻게 채우느냐에 달렸다고 본다.

LG 마운드는 고우석 이정용 정우영이 이끄는 필승계투조가 리그 최강이다. 케이시 켈리, 아담 플럿코의 원투펀치도 어느 팀에도 뒤지지 않는다. 이들은 꾸준히 제 몫을 하는, 애버리지가 좋은 선발과 불펜의 핵심 얼굴들이다.

문제는 3~5선발과 롱릴리프라는 게 염경엽 감독 시각이다. 염경엽 감독은 27일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켈리와 플럿코가 항상 5이닝 이상, 100개씩 던졌다. 매번 나갈 때마다 그랬다. 그랬더니 조금 쉬어도 포스트시즌서 힘을 못 썼다"라고 했다.

실제 켈리와 플럿코는 지난 시즌 27~28경기에 꾸준히 나갔고, 166.1이닝, 162이닝을 소화했다. 토종 3~5선발이 완전히 않은데 플럿코가 키움과의 플레이오프서 전혀 힘을 쓰지 못했다. 염 감독은 켈리와 플럿코가 페넌트레이스서 이미 100%의 힘을 썼으며, 시즌 막판 잠깐 쉬었다고 해서 완전히 회복될 수 없었다고 봤다. 80~90%의 힘만 쓰고 쉬었다면 포스트시즌서 더욱 압도적인 투구를 했을 것이라는 게 염 감독 견해다.



즉, 켈리와 플럿코가 100%의 힘을 페넌트레이스 싸움에서 쓸 수밖에 없는 환경은, 결국 3~5선발이 약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염 감독은 "85~90%의 에너지만 써야 쉬어도 시즌 개막하는 느낌으로 할 수 있었을 것이다. 결국 작년을 분석해보면, 3~4~5 선발이 1~2선발을 어떻게 받쳐주느냐가 중요하다"라고 했다.

김윤식이 토종 핵심 선발투수로 거듭났다. 그러나 염 감독은 "아직 풀타임을 해본 적이 없다"라고 했다. 애버리지가 확실치 않다는 의미. 염 감독은 4선발로 이민호를 사실상 내정했고, 5선발은 김유영 등 후보군들의 경쟁력을 스프링캠프에서 지켜본 뒤 결정할 예정이다. 최악을 대비, 염 감독은 "최소 6~8번 선발까지 만들어놔야 한다"라고 했다.

비슷한 의미로 롱릴리프와 필승계투조의 플랜B를 마련해야 한다고 봤다. 더구나 9월 말에 항저우아시안게임이 열린다. LG 마운드 핵심이 줄줄이 나갈 가능성이 크다. 염 감독은 "우리는 타선이 되는 팀이다. 선발이 무너질 때 롱릴리프가 받쳐주면 경기후반 3~4점차를 극복하는 경기를 펼칠 수도 있다. 그러면 또 뒤에 필승조가 받칠 수 있다. 정우영 이정용 고우석을 받쳐줄 3명의 불펜을 찾아야 한다"라고 했다.

LG는 그래서 애리조나에 투수를 넉넉히 데려간다. 신인으로는 사이드암 박명근까지 넣었다. 염 감독은 "우리는 지금 타격의 팀이다. 7~8번 타순에서 장타를 쳐주거나 애버리지가 좋으면 역전승을 많이 할 수 있다. 롱릴리프가 선발이 무너질 때 2~3이닝을 던져줘야 한다. 두 명 정도 필요하다"라고 했다. 염 감독이 애리조나에서 마운드 리툴링과 함께 정상을 향한 청사진을 제시하려고 한다.

[염경엽 감독.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인천공항=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들맘' 장미인애, 4월 29일 사업가 남편과 뒤늦은 결
배우 장미인애(39)가 뒤늦은 결혼식을 올린다. 27일 스포츠조선은 장미인애가 오는 4월 29일 사업가 남편과 결혼식을 올린다고 보도했다. 장소는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라호텔로 알려졌으며, 장미인애는 비연예인 배우자를 배려해 예식은 ...
해외이슈
‘앤트맨3’ 조나단 메이저스, “30살 여성 절대 폭행 안했다” 강력부인[해외이슈](종합)
“드디어 걸었다” 제레미 레너, 제설기사고로 뼈 30개 부러진 이후 근황 전해[해외이슈]
“남편 애덤 리바인이 임신중 불륜 저질렀지만” 부인, 셋째 사진 공개[해외이슈]
‘존 윅4’ 북미서 시리즈 최고 오프닝, “벌써 글로벌 1억달러 돌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