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이달소 현진, 퇴출당한 츄 편들었다→관계자들까지 가세 "갑질? 웃긴다" [MD이슈]
22-11-26 12: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현진이 츄의 퇴출과 관련해 소속사와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또한 가요 관계자들까지 츄의 편을 들고 나서 논란이 예고됐다.

25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츄(본명 김지우)를 금일 2022년 11월 25일부로 이달의 소녀(LOONA)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의했다"고 공지했다.

소속사 측은 츄가 스태프에게 폭언 등의 갑질을 한 이유로 퇴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후 이달의 소녀 멤버 현진은 팬덤 플랫폼을 통해 "머리가 아프다. 마음도 아프고 화나. 정말 화나"라며 "누구보다 가슴 아픈 건 츄 언니다. 많이 응원해주고 사랑해달라"라고 적극적으로 츄의 편을 들었다.


또한 소속사와는 상반된 반응을 보이는 것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도 "내가 왜 혼나냐. 뭐 잘못했냐"고 강조했다.

이어 츄가 출연 중인 웹예능 '지켜츄' 작가는 개인 채널에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해주던 앤데.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 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예요.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 그래봤자 지우는 잘 될 거예요. 워낙 사람들한테 잘해서"라고 츄를 응원했다.

츄의 데뷔 티저를 촬영했던 사직작가 무궁화소녀(무궁) 또한 "촬영 때마다 따뜻하게 꽉 안아주며 에너지를 주던 츄와 이달소 멤버들의 따뜻함을 늘 기억하고 있습니다. 항상 애정 갖고 응원하고 있어요"라고 개인 채널에 츄를 응원하고 나서며 힘을 보탰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검사♥' 한지혜, 19개월 딸과 병원…"재접근기+감기,
배우 한지혜(본명 이지혜·39)가 19개월 딸의 건강을 걱정했다. 30일 한지혜는 "맨날 감기로 소아과 출근 도장 찍는 슬이. 겨울이 싫다"라며 딸과 병원을 찾은 근황을 전했다. 한지혜 딸의 순수한 표정이 눈길을 끈다. 한지혜는 "천천히 ...
해외이슈
“루푸스 약물 부작용→손 떨림 증상” 30살 셀레나 고메즈, 안타까운 근황[해외이슈]
‘아바타2’ 21억 달러 돌파, ‘타이타닉’ 잡고 역대흥행 3위 노린다[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결별’ 38살 女감독, 양육권 다툼 전약혼자와 로맨틱 포옹[해외이슈]
‘예스마담’ 양자경, ‘에브리씽’으로 亞 최초 오스카 여우주연상 거머쥘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