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혜진 "♥엄태웅, 여성호르몬 먹더니…" 헉!
"허이재 말 사실, 나도 많이 봤다" 유튜버도 폭로
최태건, 하반신 마비로 자연인 된 톱모델
'뼈만 남았네'…고현정, 충격의 종잇장 몸매
재산 다툼?…황보라 "우리 집, 명절마다 싸워"
"광합성" 하는 고준희, 골프웨어 화보인 줄
안산·김제덕 '무심히 서로를 챙겨주는 막내들'
서인영, 곽승남과 러브라인 "바로 결혼 가능"
거짓말 같았던 6실점, 멕시코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요코하마 LIVE]
21-08-01 05: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일본 요코하마 김종국 기자] 한국이 멕시코를 상대로 믿기힘든 6실점을 기록하며 패했다.

한국은 지난 31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서 3-6으로 졌다. 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 3경기에서 1골을 실점해 대회 출전팀 중 최소 실점을 기록하고 있었지만 멕시코에게 무려 6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한국은 멕시코와의 맞대결에서 공격적으로 나서며 물러서지 않았다. 경기 초반 양팀의 팽팽한 승부를 펼쳤지만 균형은 오래가지 않았다. 멕시코는 전반 12분 마틴이 선제골을 터트려 경기를 앞서 나갔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오른쪽에 위치하고 있던 로모가 헤딩을 통해 골문앞으로 연결했고 이것을 마틴이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선제골 실점 장면에서 양쪽 측면 수비 모두 문제점을 노출했다.

이후 한국은 전반 20분 이동경이 동점골을 터트렸지만 동점골 후 10분 만에 또 한번 실점했다. 멕시코의 베가가 한국 수비 뒷공간으로 로빙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이어받은 로모가 페널티지역 한복판에서 한차례 볼트래핑 후 단독 찬스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전반 39분 페널티킥 득점까지 허용한 한국은 후반전에도 멕시코 공격진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후반 9분 프리킥 상황에선 골문으로 쇄도하는 마틴에게 헤딩골을 내줬고 후반 18분에는 코르도바가 한국 수비진의 방해를 받지 않고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팀의 5번째 골을 기록했다. 후반 38분에는 멕시코 신예 라이네스의 드리블 돌파에 무기력하게 당하며 아기레에게 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 루마니아전과 온두라스전에서 상대 퇴장으로 인해 수적 우위로 후반전을 치렀고 별다른 실점 위기 없이 잇단 대승을 거뒀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선 수비 문제점이 노출되지 않았지만 수준급의 경기력을 갖춘 멕시코를 상대로는 대량 실점했다.

올림픽팀의 김학범 감독은 멕시코전을 마친 후 "수비적으로 준비한 것이 아니고 충분히 우리가 맞받아칠 수 있다는 계획으로 경기를 준비했다. 6골이나 실점한 것은 아직도 실감나지 않는다. 선수들과 열심히 준비했지만 미흡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6골이라는 실점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멕시코전에서 주장으로 활약한 수비수 정태욱은 "경기를 준비하면서 멕시코가 어떻게 나올지 대비했지만 경기장에서의 소통과 활동량 등이 부족했다. 우리가 준비를 못한 것은 아니지만 멕시코 선수들의 기량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실수를 하지 않았다면 더 좋은 경기를 했을 것이다. 개인 기량에서 멕시코가 앞섰던 것 같다"는 뜻을 나타냈다.

[사진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일본 요코하마 =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대통령 특별사절 BTS RM '멋진 연설 기대하세요'
[마이데일리 = 인천 한혁승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RM이 1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대통령 특별사절로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 차 출국했다. BTS는 20일(현지시간) 유엔사무총장 주재의 'SDG(지속가능발전목표) 모멘트' 세션에서 문...
종합
연예
스포츠
방탄소년단(BTS),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으...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전 남친,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약혼…잭팟 터진거죠”[해외이슈]
헤일리 볼드윈 “남편 저스틴 비버가 날 학대한다고?”[해외이슈]
‘23세 연하 카밀라 모로네♥’ 디카프리오, 여자 속옷 매장 못들어간 이유[해외이슈]
미국 팝스타 “백신 맞고 성불구, 결혼도 못해” 주장…전 세계 발칵[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