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구혜선 "타인의 평가 두려워 말길" 소신 발언
딘딘, 부모님께 억대 차 선물…효도 플렉스
"밀가루?"…고은아, 떨어지는 비듬 '경악'
이효리, 순심이 떠나보낸 후…먹먹한 고백
핫팬츠 입은 치어리더 '건강美 제대로네'
이휘재 "탈모약 부작용, 아내 여자로 안보여"
서장훈 "재혼 생각" 결혼정보회사 가입까지?
소개팅 들어온 '싱글맘' 사유리 "男 생각 안나"
.
손흥민 비난 솔샤르 과거 소환…'손톱에 스쳤는데 쓰러져, 상대는 퇴장'
21-04-15 14: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전에서 맥토미니에게 가격 당해 쓰러진 손흥민을 비난했던 맨유 솔샤르 감독에게 영국 현지에서 거센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 스포츠바이블은 15일(한국시간) '솔샤르가 지난 2003년 열린 아스날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솔 캠벨의 엘보우에 안면을 맞고 쓰러진 것을 기억해야 한다'며 당시 상황을 소개했다. 이어 '지난 2003년 솔샤르가 솔 켐벨의 엘보우에 맞고 쓰러진 것도 논란이 많은 사건이었다. 솔샤르가 손흥민에게 비난한 것이 정당한지 생각해봐야 한다. 솔샤르가 아스날전에서 겪은 사고는 이번 사건과 매우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당시 아스날의 솔 캠벨은 솔샤르와 볼 경합 상황에서 팔꿈치를 사용해 후반 37분 퇴장 당했다. 솔 캠벨은 당시 파울로 인해 4경기 출전 금지 징계까지 받았고 FA컵 결승전도 뛰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솔샤르는 맨유의 공격수로 활약했던 지난 2003년 아스날과의 경기에서 드리블 하는 솔 캠벨을 저지하기 위해 뒤에서 따라갔고 솔 캠벨의 팔꿈치에 머리를 맞은 후 쓰러졌다. 당시 솔샤르는 쓰러진 후 한동안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었고 레드카드를 받은 솔 캠벨은 이해할 수 없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솔샤르가 쓰러진 주위로 양팀 선수들을 몰려들어 신경전을 펼쳤고 당시 아스날 소속이었던 앙리와 융베리 등은 심판에게 솔 캠벨의 퇴장에 대해 거칠게 항의하는 등 소란이 있었다.

영국 현지 팬들은 당시 상황을 기억하며 SNS를 통해 '솔샤르의 인터뷰 내용을 참고하면 2003년에도 캠벨은 손톱으로 스쳤을 뿐이다', '두가지 사건 모두 돌발적인 상황이었지만 캠벨은 레드 카드를 받았다', '솔샤르는 다이빙에 대해 불평했지만 같은 상황에서 솔 켐벨이 퇴장 당했던 것은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솔샤르는 맥토미니가 손흥민에게 파울을 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하지만 솔샤르에게 2003년 캠벨이 퇴장 당했던 장면을 보여줘야 한다'며 비난했다.

손흥민은 지난 12일 열린 맨유와의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에서 맨유 맥토미니에게 안면을 가격당해 쓰러졌다. 이어진 공격 상황에서 맨유는 카바니가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지만 비디오판독 끝에 맥토미니의 파울이 선언되어 카바니의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솔샤르 감독은 토트넘전을 마친 후 "맥토미니는 질주했을 뿐이다. 나는 그런 동작으로 질주한다. 나의 아들이 (손흥민처럼) 3분간 쓰러져있고 10명의 동료가 지켜보고 있다면 나의 아들에게 어떤 음식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불평했지만 자신도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상대에게 안면을 가격 당한 후 쓰러졌던 과거가 재조명받고 있다.

[사진 = AFPBBNews]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고은아, 우수수 떨어지는 비듬…'경악'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고은아가 놀랍도록 털털한 모습을 보였다. 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성시경이 스튜디오에 출연해 모벤져스를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절친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헤어샵으로 향하는 고은아의 모습이 ...
종합
연예
스포츠
이승윤, 여유 넘치는 포즈 '이 정도는 해줘...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리암 헴스워스 2년만에 재혼설, 상대는 8살 연하 호주배우[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어린시절 여자로 오해받아…부드러운 얼굴 때문”[해외이슈]
워너브러더스, "‘조커2’ 계획중"[해외이슈]
앤드류 가필드, “마블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연락 못받았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