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펜싱 銅' 윤지수 "간절함, 메달을 만들었다"
엑소 출신 크리스, 中서 사형 위기 '어쩌나'
여홍철·여서정 부녀 메달리스트, 한국체조 경사
박동빈, 주스신 비화 공개 "박시은 대단해"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돌아온 안티 히어로들
'이국적 느낌'…이영아, 득남 1년만 성당 결혼식
임영웅 팬이 직접 꼽은 인기 이유…'의외네'
"중요 부위 칼 맞고…" 안재모, 아찔한 고백
주춤한 터커, KIA 윌리엄스 감독 “여전히 리듬 좋다”
20-05-26 17: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수원 최창환 기자] 시즌 초반 매서운 타격감을 보여줬던 프레스턴 터커가 주춤한 모습을 보였지만, 맷 윌리엄스 감독은 여전한 믿음을 드러냈다.

윌리엄스 감독이 이끄는 KIA는 26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KT 위즈를 상대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경기를 치른다.

KIA는 비록 지난 24일 SK 와이번스에 3-4 석패를 당했지만, 이전까지 5연승을 질주하는 등 최근 기세는 좋은 편이다. 키움 히어로즈와 공동 4위에 올라있어 상위권 도약도 가능한 시점이다. 윌리엄스 감독은 “타격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기복 없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 최근 잔루가 많았는데, 꾸준히 타격감을 이어갈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시즌 초반 매서운 타격감을 뽐냈던 터커가 침묵한 것도 아쉬운 대목이다.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3연전까지 시즌 타율 4할대를 유지했던 터커는 SK와의 원정 3연전서 15타수 무안타 1볼넷 1타점에 그쳤다.

윌리엄스 감독은 이에 대해 “배트 스피드에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았고, 그러다 보니 배트가 낮은 위치에서 나오는 느낌이었다. 이번 시리즈부터 다시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이어 “개막 전이었다면 모르지만, 터커는 타율 .338 5홈런 21타점을 기록 중이다. 여전히 좋은 리듬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믿음을 드러냈다.

[맷 윌리엄스 감독. 사진 = 수원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수원 =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여서정 도마 銅…韓 女기계체조 사상 처음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여서정(19, 수원시청)이 한국 기계체조의 올림픽 새 역사를 썼다. 여자선수 중 최초로 메달리스트가 됐다. 여서정은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리픽 체조 여자 도마 결선서 1차 시기 15.333점, 2...
종합
연예
스포츠
드림캐쳐, 맛있게 매운맛으로 돌아왔다 'BEca...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상의 노출 사진 벌써 4번째 “무슨 일?”[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 벤 애플렉, 카지노서 목격 “도박중독 못 벗어나”[해외이슈]
“572억 날렸다” 스칼렛 요한슨, 디즈니 고소…왜?[해외이슈]
인기 래퍼 “에이즈 걸리면 죽는다”, 동성애자 엘튼 존 “충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