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모델처럼 느낌있게'…이주연, 의식하고 워킹?
박준형, 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 폭로'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가 '경악'
서동주 "접근하는 男에 이혼 사실 밝히면…"
치어리더, 스타킹에 남은 열정의 흔적 '어머나'
'감당이 안 돼'…최소미, 짓눌려 찌그러진 볼륨
'살아있네'…박탐희, 흔한 40대 수영복 자태
'두툼하게 접혔네'…피트니스 모델, 뱃살 굴욕
.
“안녕 예쁜이!” 오르테가, 정찬성에 기습 ‘손 하트’까지
19-10-17 12:0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케이지에서는 한없이 터프하지만, 케이지 밖에서의 브라이언 오르테가(28)는 의외의 매력을 뽐내는 파이터였다. 덕분에 기자회견도 밝은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UFC는 17일 서울 그랜드 힐튼 호텔에서 ‘UFC FIGHT NIGHT BUSAN(이하 UFC 부산)’에서 맞붙는 정찬성과 오르테가의 기자회견을 실시했다.

오르테가는 MMA 통산 전적 14승 1패 1무효를 기록한 강자다. UFC 전적도 6승 1패 1무효를 남겨 UFC 페더급 2위에 올라있다. 다만, 지난해 12월 맥스할로웨이에게 패배, 6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정찬성은 UFC에서 5승 2패를 기록, UFC 랭킹 6위다.

정찬성이 데뷔 후 처음 한국에서 경기를 치르는 반면, 오르테가는 원정이라는 불리함을 안고 있다. 오르테가는 정찬성과의 대결을 수락한 것에 대해 “대결을 하게 되면 그 파이터에 대해 연구를 한다. 1대1로 붙으면 막상막하의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아직 붙어본 적 없지만, 어떻게 경력을 쌓아왔는지는 알고 있다. 부산에서 아름다운 대결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오르테가는 이어 “모이카노와의 대결을 잘 봤다. 빠르게 압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전 경기(vs 야이르 로드리게즈)에서 패했지만, 경기를 하다 보면 겪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던 것 같다. 나도 지난 경기에서 챔피언에게 졌지만,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정찬성과의 대결은 최고의 이벤트가 될 것이라 자부한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15일 입국한 오르테가는 16일 팬 사인회를 갖는 등 한국 팬들과 호흡했다. 롯데타워 전망대를 찾아 경치를 즐기기도 했다.

오르테가는 “서울을 투어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팬 사인회를 했는데 팬들이 너무 친절했다. 언어의 장벽 외에 어려움은 없었다. ‘(한국어로)안녕 예쁜이!’라는 말을 배웠다”라며 웃었다. 오르테가는 이어 “이것도 배웠다”라며 ‘손 하트’를 꺼내는가 하면, 정찬성과 포토타임을 가질 때도 기습적으로 ‘손 하트’를 펼쳐 정찬성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기자회견을 마친 오르테가는 이제 남은 2개월 동안 정찬성과의 대결에 대비한 훈련에 돌입한다. 오르테가는 “평상시와 비슷하게 트레이닝을 할 것이다. 새로운 코치들도 맞이했다. 평소에는 재밌게 훈련을 했지만, 이번에는 규칙적으로 할 것이다. 나는 시차 적응에 문제없다(정찬성은 시차 적응을 거쳐야 하는 어려움을 밝힌 바 있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오르테가와 정찬성이 맞붙는 UFC 부산은 오는 12월 21일 부산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브라이언 오르테가.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 경악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동생에게 돈을 빌려준 뒤 한국으로 가출했다 2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아버지와 싸우고 한국에 온 시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과 진화가 다툰 다음 날,...
종합
연예
스포츠
'포레스트' 조보아 "예능과는 다른 모습 선...
'포레스트' 박해진 "조보아, 비교할 수 없는 사랑스러움 있다" [MD동영상]
'정직한 후보' 장동주 "즐겁게 촬영하는 선배들보며 많이 배웠다" [MD동영상]
'정직한 후보' 라미란 "열일?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폭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멜 깁슨X대니 글로버 ‘리썰웨폰5’ 제작 확정, 리처드 도너 감독은 90세[해외이슈]
‘캡틴 마블2’ 브리 라슨 퇴출 캠페인 시작, “동성애자 흑인 캡틴 마블 원한다”[해외이슈]
“전설의 귀환” 키아누 리브스 ‘매트릭스4’, 2월 샌프란시스코 첫 촬영[해외이슈]
“코비 브라이언트, 아내와 함께 헬기 타지 않기로 약속”[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