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이게 바로 19금 섹시'…소영, 아찔한 퍼포먼스
'초미니 입고 다리 쫙쫙'…김소현, 거침없는 발걸음
김원중♥곽지영, 수위 높은 애정행각…'낯 뜨거워'
'살 좀 올랐나'…김연아, 푸근해 보이는 비주얼
'옷 비집고 나오네'…제시, 풍선 같은 볼륨
"30대 중반 되니…" 오정연, 애잔한 고백
'이거 보이죠?'…김준희, 바지 끌어내리고 복근 자랑
구혜선 "내 욕했다"→HB엔터 반박…점입가경
'비스' 이지안, 이병헌 폭로부터 개명 이유까지 '예능감도 진' [MD리뷰]
19-08-14 07: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미스코리아 진 출신 이지안이 거침없는 예능감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배우 이지안, 트로트가수 장윤정, 배우 권민중,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지안은 등장부터 권민중과 티격태격하며 절친 케미를 발산하는 등 거침없는 모습으로 MC들을 사로잡았다.

권민중은 "미스코리아 때 해외 봉사하러 다닐 때도 화장실에서 소리쳐 부르면 자신의 볼일을 보여주고 했던 친구"라며 이지안의 남다른 개성에 대해 폭로했다.

또한 이지안은
이은희라는 이름에서 개명한 이유에 대해 "몇년전부터 일도 안 풀리는 거 같아 사주를 보러 갔더니 이름이 안 좋더라고 하더라. 그러다보니 안 좋은 일이 계속 생겨서 이름을 바꿨다"라며 "지금 어디가서 사주를 보면 지금 이름도 안 좋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지안은 이병헌 동생으로 일찌감치 많은 화제가 됐다. 그는 "성형 상담을 받은 적이 있다. 얼굴 비율이 길어서 그랬다"며 "오빠가 많이 놀렸다. 별명도 실베스터 스탤론, 니콜라스 케이지, 폴 매카트니 닮았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지안의 친구들 또한 이병헌을 두려워했다고. 그는 "친구들이 오빠를 싫어한게 아니라 우리집에 오는걸 두려워했다. 저 뿐만 아니라 친구들에게도 잔소리를 했다"라며 "활동 없을 때는 거의 집에만 있다. 친구들이 놀러오면 당시 늘 오빠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팬미팅 공연 연습할 때도 제 친구들에게 옆에서 듣고 있으라고 한다. 잘했다고 박수치기 전까지 봐야 한다. 사람을 귀찮게 한다"라고 이병헌 에피소드를 폭로했다.

이날 이지안은 사차원 매력과 거침없는 폭로해 특급 예능감을 발산했다. 솔직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원중♥곽지영,수위높은 애정행각…낯뜨거워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모델 김원중, 곽지영 부부가 달달한 신혼부부의 일상을 공개했다. 19일 밤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는 김원중, 곽지영 부부가 첫 등장했다. 이날 김원중, 곽지영 부부는 뽀뽀로 아침을 시작...
종합
연예
스포츠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정가람·송강 "원...
김소현, 거짓말 탐지기의 거짓 판정에도 무반응…"이상해요!" [MD동영상]
김연아 '피겨퀸은 실수를 해도 귀엽네~' [MD동영상]
'컴백' 에버글로우, 가요계 씹어먹을까? '아디오스' 첫무대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크루즈 전부인 케이티 홈즈, 제이미 폭스와 결별 “6년 열애 끝”[해외이슈]
‘분노의 질주:홉스&쇼’ 드웨인 존슨, 하와이서 전격 결혼 “♥로맨틱 키스”[해외이슈]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소니픽처스 역대 최고작 등극, “한국 흥행랭킹 2위”[해외이슈]
男모델 바지 벗긴 케이티 페리, 이번엔 여성에게 강제키스 시도[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