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홍재경, 드레스 들추고 속 공개 '다 보여'
'서효림♥' 정명호 과거 발언…"예쁜 여자 찾아"
이혜성과 공개열애 전현무, 결혼 염두?
'자꾸 신경쓰이네'…수지, 훅 파인 의상 단속
'올누드?'…박지영 아나, 모자로만 가린 아찔 자태
'바지 없는 줄'…DJ 소다, 육덕진 꿀벅지 과시
'묘하네'…슈퍼모델 1위 장원진, 매력 비주얼
'완벽 라인'…달수빈, 전신 수영복 입고 몸매 자랑
.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채무 폭로 인정 "당사자 만날 것…반성+죄송" 사과 [공식입장] (전문)
19-06-26 06:1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온라인에서 폭로된 채무 관계 논란을 인정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은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내용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앞서 온라인에는 한 네티즌이 모 연예인 매니저 K가 과거 자신에게 신용카드 대금을 이유로 60만 원 정도를 빌려놓고 약속한 날짜가 지났음에도 수 차례에 걸쳐 기한을 미루며 돈을 갚지 않는 행동을 반복했다는 폭로 글이 올라왔다.

결국 이 네티즌이 소송을 걸고 K 부모를 만나는 등 길고 힘든 과정을 거친 뒤에야 돈을 받았으나 K는 사과도 안한 채였고, 최근 방송에 훈훈한 매니저로 등장했다며 K의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해당 폭로 글을 두고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라는 추측이 이어졌는데, 결국 강현석이 직접 사과글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인정한 것이다.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이승윤과 함께 출연해 시청자들로부터 큰 인기 끌었다.


▲ 이하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SNS 전문.

강현석 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내용은 사실입니다.

글의 내용과 같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하였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습니다.
해당 글을 수 십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습니다.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 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입니다.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사진 =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인스타그램]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혜성과 공개열애 전현무, 결혼 염두?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개그맨 박수홍이 전현무의 책임감을 높이 샀다. 1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15살 나이차를 극복하고 공개 열애를 선언한 전현무와 이혜성 커플의 소식이 다뤄졌다. ...
종합
연예
스포츠
'나를 찾아줘' 이영애 "아동학대 소재, 엄마...
'백두산' 하정우 "극 중 수지와 부부 호흡, 나이 차이가…" [MD동영상]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OST 작사 도전…인물의 감정 담았다 " [MD동영상]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뜻하지 않은 공백…일에 대한 갈망 커져"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22살 카일리 제너, 6993억에 뷰티브랜드 지분 매각 “억만장자”[해외이슈]
벤 애플렉·갤 가돗 “‘저스티스 리그’ 잭 스나이더 감독판 개봉하라” 요구[해외이슈]
‘조커’ 괴력의 흥행, ‘다크 나이트’ 꺾고 “역대 최고의 조커영화 등극”[해외이슈]
‘포드 V 페라리’ 크리스찬 베일, “더 이상 몸무게 줄이거나 늘리지 않겠다” 선언[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