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더 내려가면 위험해'…경리, 쇄골에 간신히 걸친 의상
'야시시하네'…청하, 선명하게 비치는 검정 속옷
강수정 "남편이 입으로 부항 떠줘…지금도 뜨겁다"
"이런 X같은 경우가 어딨냐" 안영미, 제작진에 막말
'각선미 다 비쳐'…고소영, 아슬아슬한 시스루 치마
김성철 "정채연과 키스신 전 긴장해서 나눈 말이…"
김희철, 손담비 때문에 얻은 충격 별명 '김OO'
'초미니에 찢어지기까지'…유영, 너무 추워 보이는 다리
[강원도 강릉시] 최고의 인공조림 소나무 숲, 대관령자연휴양림솔 숲
16-03-30 15: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해발 841미터의 제왕산까지 약 400핵타르를 인공으로 만든 소나무숲이 있다. 그중 솔고개 주변과 도독재 부근의 솔숲이 압권이다.

대관령자연휴양림은 울창한 소나무숲과 맑은 계곡, 바위가 어우러진 대관령 기슭에 1988년 전국 최초로 조성된 자연휴양림이다. 휴양림 내 수령 50~200년 된 아름드리 소나무숲 중 일부는 1920년대에 소나무 씨를 뿌려 인공으로 조성한 숲으로 학술적 가치가 높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소나무숲 가운데 하나로 접근성이 좋고 솔숲의 경치와 계곡의 아름다움이 뛰어나다. 곧게 뻗어 하늘을 찌를 듯한 소나무는 동틀 때 붉은빛을 비추면 더욱 붉어지면서 장관을 연출한다. 숲 끝에 숯가마터와 옛집도 있어 전통적인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 운동장 오른쪽 능선으로 1.2킬로미터 떨어진 도독재까지 이르는 솔숲길은 매 지점마다 놀라운 감동을 준다. 금강송정이라 이름한 정자가 쉬어가라며 탐방객을 유혹한다.



길이 편평하면 환하고 경사지면 어둠이 반복된다. 중간 층 숲이 단풍나무, 굴참나무, 철쭉으로 바뀌고 가장 드라마틱한 솔숲이 나타난다. 마치 절벽에 있는 다리를 건너는 것처럼 양쪽에 바람을 막는 지형이 없어 심한 비탈에 선 소나무는 자생적으로 바람에 견디기 위해 가지가 굵어지면서 마치 작은 용이 이리저리 용틀임하는 모습으로 균형을 잡고 있다.

신갈나무숲이 나타나고 대관령 옛길과 만나는 세갈래 길을 지나면 곧 수련장으로 내려가는 이정표가 있다. 위로 오르면 대관령길과 만나지만 계곡을 따라 내려간다.계곡에서 자라는 활엽수가 소나무 키만 하다. 계곡을 건너면 노루목이로 가는 길과 만난다. 수련장으로 내려가는 길가의 야생화 밭에는 매발톱, 투구꽃, 구절초꽃들이 한창이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수정 "남편이 입으로 부항 떠줘" 후끈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정선희가 꿀이 뚝뚝 떨어지는 강수정 부부에 대해 전했다. 18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지석진, 이혜영, 강수정, 정선희, 현영이 출연한 ‘여걸식스 동창회 특집’으로 꾸며졌다. 뉴이스트W 종현이 스페셜 MC로 함께 했다. 이날 유재석은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깨가 쏟아지는 강수정 부부. 남편이 매일 입으로 부항
종합
연예
스포츠
"안 망가져" 장동건, 그라서 가능한 외모부심
손나은 "스크린 데뷔작, 부담됐지만 재밌게 촬영"
하지원·김하늘 '가을밤을 밝히는 아름다운 미모'
'예쁨이 한가득' 윤아, 시선을 사로잡는 꽃미모
'창궐'
더보기
더보기
'앤트맨' 마이클 더글라스 "양자영역,
'어벤져스4'에 필수적이다" 궁금증
테일러 스위프트, 민주당 후보 공개지지…
美 중간선거 트럼프 타격받을까
'인피니티 워' 생존자 네뷸라, '어벤져스4'
포스터 공개 "스타로드 총 착용"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촬영 끝"
인증샷(feat. 젠다야 콜맨)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