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혜리♥' 남친, 인생이 영화였네"…류준열 "父랑 마주친 천만 감독님" 이런 인연이? [전문]
22-12-06 08:3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영화 '올빼미' 주역 류준열이 이준익 감독과 남다른 인연을 전했다.

류준열은 5일, '올빼미'(감독 안태진)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게재했다. 여기엔 류준열과 이준익 감독의 투샷이 담겼다. 이준익 감독은 자신의 전작인 천만 영화 '왕의 남자'(2005)에서 조감독을 맡았던 안태진 감독의 상업 영화 데뷔에 지원사격에 나선 바. 아낌없는 조언뿐만 아니라, '올빼미' 크랭크인 날 촬영장을 찾아 첫 슬레이트를 쳐주기도 했다.

그런 이준익 감독과 류준열 또한 특별한 인연이 있었던 것. 류준열은 "연극 영화과 입시를 준비하던 스무 살 겨울, '왕의 남자'로 막 천만 관객을 넘은 이준익 감독님을 우연히 엘리베이터에서 만났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아버지의 '우리 아들놈도 배우 하려 한다'라는 말에 '서른쯤 다시 보자'라는 말씀을 남기고 웃으며 작별했다"라고 전했다.

결국 류준열이 꿈을 이뤄내며, 이는 실제로 이어졌다. 그는 "서른 살 '소셜포비아'로 데뷔하며 이준익 감독님을 다시 만났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류준열은 "그 이후 꾸준히 연을 이어오던 중 '왕의 남자' 조감독 출신 안태진 감독님의 '올빼미'에 참여하게 되었고 첫 촬영, 첫 궁중에 들어가는 장면에 슬레이트를 쳐주셨다. 잊지 못할 영화적 순간"이라고 감격에 젖었다.

이에 배우 천우희는 "감동", 임세미는 "와"라고 댓글을 썼다. 네티즌들도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서사", "꿈은 이루어진다. 언제나 응원합니다", "영화 그 자체. 근데 이런 잊지 못할 영화적 순간을 배우님도 누군가에게 만들어주고 계실 거다", "류준열 인생이 영화다", "인연의 소중함과 경이로움이 느껴진다. 이준익 감독과의 작업을 고대하고 있다", "감동이다", "작품으로 두 분 만남 기대한다", "신기하고 멋지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 이하 류준열 글 전문.

연극영화학과 입시를 준비하던 스무 살 겨울,
'왕의 남자'로 막 천만 관객을 넘은 이준익 감독님을 우연히 엘리베이터에서 만났다.
아버지께선 '우리 아들놈도 배우 하려 한다'라는 말에 '서른쯤 다시 보자'라는 말씀을 남기고 웃으며 작별했고
서른 살 '소셜포비아'로 데뷔하며 이준익 감독님을 다시 만났다.
그 이후 꾸준히 연을 이어오던 중 왕의 남자 조감독 출신 안태진 감독님의 '올빼미'에 참여하게 되었고
첫 촬영, 첫 궁중에 들어가는 장면에 슬레이트를 쳐주셨다.
잊지 못할 영화적 순간.

[사진 = NEW]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30년 지기 친구' 감독이지만… 직접 몸으로 막는 치열
'30년 이상 알고 지낸 친구지만 승부에서는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펼쳐졌다'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과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마산에서 초, 중, 고교를 함께 나온 친구 사이다. 평소에도 서로를 위해서 응원하지만 보이지 않는 신경...
해외이슈
‘불륜남’ 피케, 23살 여친 공개…샤키라 “여자는 울지 않고 춤을 춘다” 저격[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결별’ 29살 코미디언, ‘하버드 출신 뇌섹녀’와 하와이 데이트[해외이슈]
조지 클루니×브래드 피트, 뉴욕서 영화 촬영중 “쌍둥이 같아”[해외이슈]
“팬들에게 가스라이팅 당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분노 표출[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