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박보검 "방탄소년단, '남자친구' 잘 봤다고 먼저 연락줘" [MD인터뷰]
19-01-28 12: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배우 박보검이 방탄소년단과의 친분을 자랑했다.

박보검은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진행된 케이블채널 tvN '남자친구' 종영 인터뷰에서 절친 뷔를 언급했다.

박보검은 방탄소년단 뷔와 절친으로 익히 알려져있다. 그는 "연락을 주긴 했다. 그 친구가 투어도 많고 연말에는 행사 준비가 많았다. 방송을 다 챙겨보지는 못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방탄소년단 멤버분들이 다 직접 연락을 줬다"라며 "굉장히 고마웠다. 바쁜 시간을 쪼개서 봐준거라서 더욱 그렇더라"라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박보검은 KBS 2TV '뮤직뱅크' MC를 오랫동안 진행하며 진행자로서도 실력을 입증했다. 그는 "가수분들의 무대를 보면서도 힘을 많이 얻게 된다. 그 분들은 3분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모든 것을 보여주고 열정을 쏟아내야 한다"며 "그런 분들의 에너지를 보면서 한 장면 한 장면을 소중히 연기하고 쏟아내야 할 것 같더라. 엠씨하면서 즐겁다. 케이팝을 알리는 자리에 함께 해 한국사람으로서 자랑스럽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가수 도전 가능성에 대해 "조심스럽게 생각해본다. 저도 혼자 고민하면서 준비를 조심스럽게 해보고 있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늦지 않은 시간 내에 좋은 소식을 들려드리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슈퍼주니어 신동 “PC방에 휴게음식점 낸 것, 내가 거의
그룹 슈퍼주니어의 신동이 PC방에 휴게음식점을 낸 것이 본인이 거의 최초라고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식음료 사업의 사장이 됐다는 슈퍼주니어의 이특과 신동이 공동 보스로 출연했다...
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