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탱크탑만 입은 거야?'…제니, 작정하고 드러낸 허리
"1년간 TV도 못 봐" 한정수, 작년에 당한 '큰일' 뭐길래
지욱 "父 송종국과 합쳐줘"…母 박연수 '깜짝'
레이싱모델, 노골적으로 드러낸 볼륨 '엄청나네'
'내가 봐도 섹시해'…삼성 댄스팀, 허리 꺾으며 자아도취
"아들로서 책임질 것" 마닷, 부모 사기의혹 결국 사과
'아빠 옷 입고 온 거야?'…남규리, 너무 말라 헐렁한 옷
성유리 "핑클 때 옥주현 노래 담당, 나는…" 팩폭
나무엑터스, 문화예술 미래인재 교육사업 추진…K-Edu 진출
18-06-28 11: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연예기획사 나무엑터스가 대치이강학원, 잇올 스파르타와 손잡고 문화예술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사업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나무엑터스(대표이사 김동식), 대치이강학원(대표이사 이강현,양재연), 잇올 스파르타(대표이사 백태규)는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대치이강학원 본사에서 '문화예술 미래인재 교육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문근영, 신세경, 이준기, 지성, 박민영 등 유명 배우들이 소속된 대형 연예기획사 나무엑터스는 현우진, 이충권, 설민석 등 스타강사들을 보유한 대치동 대형 단과학원 대치이강학원 그리고 차세대 교육시스템으로 신개념 관리형 프리미엄독서실 전문 교육기업인 잇올 스파르타와 합작해 문화예술 미래
인재를 발굴하고 향후 국제학교설립 등의 사업을 추진하는 것을 목표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교육의 메카인 대치동에서 규모 큰 학원 중 하나인 이강학원은 서울뿐 아니라 수도권 교육거점 지역에 다수의 캠퍼스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 대표적인 초대형 고등부 단과 입시학원이다. 이강학원은 나무엑터스와의 MOU를 통해 예체능 입시시장에 진출할 것을 예고했다.

나무엑터스, 대치이강학원, 잇올 스파르타 3사는 단기적으로 각자의 전문성과 장점을 활용하여 연영과를 포함한 예체능 입시 교육사업을 추진하며 중장기적으로 연기자의 꿈을 가지고 도전하는 10대 꿈나무들에게 멘토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학교 생활과 학업을 병행하며 스타의 꿈을 키울수 있는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멘토링 교육을 기획하고 경쟁력 있는 문화예술 미래인재 육성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나무엑터스는 "최종 목표로 한류를 이끌어 나갈 교육 문화복합공간 개발과 글로벌 국제학교설립의 추진"이라며 "드라마로 시작된 한류에 대한 관심이 '반짝' 인기가 아니라 경쟁있는 문화콘텐츠를 소비하고 싶어하는 전세계인의 요구에 따라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와 같은 흐름으로 K-Pop, K-Beauty 등으로 산업화되고 있는 가운데 엔터테인먼트 기업과 교육 기업의 모여 문화산업 인재를 양성하고 K-Edu 산업을 융성, 새로운 국가 대표 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강학원 이강현 대표(왼쪽)와 나무엑터스 김동식 대표. 사진 = 나무엑터스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지욱 "父 송종국과 합쳐줘"…박연수 깜짝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연기자 박연수가 아들 송지욱의 뜻밖의 선물 요구에 웃음을 터뜨렸다. 20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둥지탈출3'에서는 할로윈 파티를 맞아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연기자 박연수(박잎선)와 송지아, 송지욱 남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연수는 송지아, 송지욱에게 댄스를 요구했다. 바로 일어나서 춤을 선보이는 지아와 달리 지
종합
연예
스포츠
박보검 "송혜교? 그냥 모든게 다 예쁜여자"
EXID,솔지까지 완전체 컴백…'알러뷰'첫무대
'더 벙커'하정우 "이선균 캐스팅,조력자는…"
류현진 "내년에도 선발로 나가는 게 목표"
'남자친구'
더보기
더보기
마블 '어벤져스4' 마케팅 "논란과 화제
불러올 것"
'신동범' 수현, 에즈라 밀러와 친밀한 볼뽀뽀
사진 공개
저스틴 비버♥헤일리 볼드윈, 결혼 공식 인정
'닥터 스트레인지' 감독, 캘리포니아 산불 속
'아가모토의 눈' 챙겨 나왔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