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올빽·반삭·시스루'…김서형만 소화하는 파격 스타일링
서리나, 수영복 입고 하체 전면 노출…'작정했네'
손예진, 초호화 집 공개…'소파만 3500만원'
신아영, '스캐' 피해 호소 "학력 위조 아닌데…"
현빈·손예진, 열애 맞다 아니다? '목격담→사진까지'
'헉 소리 나네'…유승옥, 초밀착 원피스에 드러난 굴곡
'초미니 입고 너무 과감해'…김연정, 거침없는 쩍벌
'400평 세차장·카페 사장' 허영란, 깜짝 근황
[MD포커스] '관심폭발' 아이오아이, 결과물은 왜 저퀄리티일까
16-04-05 13:4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전원 기자] 화제의 걸그룹 아이오아이(I.O.I) 11인 완전체 음원이 첫 공개됐지만, 반응은 기대 이하다.

아이오아이는 5일 엠넷 ‘프로듀스101’ 최종회에서 데뷔평가곡으로 선보였던 ‘Crush’를 발매했다. 최근 ‘프로듀스101’ 붐이 일고 아이오아이의 일거수 일투족이 관심을 받으면서 음원에 대한 반응 역시 폭발적일 것으로 예상됐지만, 차트에서의 순위는 저조한 편이다.

‘크러쉬’는 오후 1시 기준으로 멜론 31위로 진입했다. 이어 ‘프로듀스101’이 방송됐던 채널인 엠넷 차트에서는 1위에 올랐지만, 이 뿐이다. 올레뮤직 2위,
지니 3위, 네이버뮤직 20위, 소리바다 36위에 그쳤다.

특히 일부 네티즌들은 이번 ‘크러쉬’의 퀄리티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는 상황. 전날 공개된 ‘크러쉬’ 티저 역시 급조한 느낌이 많이 났다. 멤버들이 연습하고 노는 장면을 급하게 편집했고, 화질 역시 좋지 않아 팬들의 불만을 산 것.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폰카로 UCC 찍은 거냐”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 같은 아이오아이의 음원 성적 부진과 저퀄리티 결과물의 생산은 엠넷이 물타기에만 급급하게 움직인 결과라는 평가다. ‘프로듀스101’이 성황리에 종영하고 멤버들이 단숨에 스타덤에 오른 상황에서, 영향력이 조금이라도 더 하락하기 전에 음원을 내기 위해 완성도를 포기했다는 뜻이다.

아이오아이는 현재 톱스타를 능가하는 광고 계약을 성사시키고 대세 아이돌 뺨치는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지만, 이들이 내놓는 결과물은 실망스럽다. 많은 기대가 쏠려있는 만큼 오는 5월 발매될 공식 데뷔 앨범 제작은 여러 전문가들이 한데 모여 작업되고 있다고 전해지고 있지만, 대중의 팬심을 실망과 분노로 바꿔버린 ‘크러쉬’는 아이오아이의 오점이 됐다. 데뷔 후 되짚어보면 부끄러워질 ‘흑역사’를 엠넷이 만들어준 셈이다.

[사진 = ‘크러쉬’ 티저 영상 캡처] 전원 기자 wonw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손예진 초호화 집, 소파 가격만…'헉'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배우 손예진의 초호화 집 공개가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21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스타들의 집 공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황영진은 "요즘 관찰 예능이 대세다. 그러다 보니 연예인들이 집 공개를 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연예인의 집에 대한 대중의 관심까지 높아지
종합
연예
스포츠
이종석 "이상형 이나영과 함께 연기해 행복해"
'인형이 움직여'…김새론, 시선 끄는 비주얼
박서준·이제훈 '극장에 퍼진 훈남의 향기'
주지훈 "나는 말 잘 듣는 리트리버 스타일"
'정오의 희망곡'
더보기
더보기
'캡틴 마블' 주드 로 새 스틸컷 공개 "도대체 어떤 캐릭터 연기하나" 궁금증↑
라이언 레이놀즈 "'데드풀3' 개발 중,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제작"
'12살 차이'브래드 피트♥샤를리즈 테론
열애설에 반응이…
'어벤져스:엔드게임' 돈 치들 "스포일러 악명
'헐크' 마크 러팔로와 인터뷰 안할 것"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