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얼마나 짧았으면…걸그룹 멤버 팬츠 상태
"있을 수 없는 일"…비, 김태희랑 엮자 극대노
"딸 병원비 내줘" 장성규, 무례한 네티즌에…
이현경♥민영기 집 공개 '텃밭 있는 복층 아파트'
DJ 소다, 선명한 볼륨 자국 '아찔'
'미스맥심 콘테스트' 현장컷…후끈
유재석 이용해 그림 홍보한 카걸·피터, 결국…
신원호, "정은지 뭘 믿고 캐스팅했냐" 물어보니
.
'참좋은시절' 주말극 새 지평 열었다…참 좋은 가족이야기
14-02-23 09:3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전원 기자] ‘참 좋은 시절’이 여느 주말극과는 확실히 다른, 따뜻하고 새로운 가족 이야기를 담아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 1회에서는 고향땅에 돌아와 본격적으로 그려내는 주인공과 가족들의 참 좋은 이야기가 구성지게 펼쳐지면서 주말 안방극장을 뒤흔들 돌풍을 예감케 했다.

‘참 좋은 시절’의 첫 방송은 기존 주말 가족극과는 차원이 다른, 신선하고 박진감 넘치는 전개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경희 작가는 특유의 서정적인 감성 필력으로 푸근하고 참 좋은 가족들의 이야기를 구성지게 이끌어냈으며, 김진원 PD는 흡입력 있는 영상과 치밀하고 단단한 연출력을 뿜어냈다.

또 이서진, 김희선, 옥택연, 류승수, 김지호, 윤여정, 최화정, 김광규, 김상호 등 대세 연기파 배우들은 화면 가득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무서운 연기력을 선보였다. 무엇보다 15년 만에 재회한 첫사랑 강동석과 차해원으로 등장한 이서진과
김희선을 비롯해 옥택연, 류승수, 김지호의 활약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서진은 15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와 처음 만난 형을 향해서도 원칙적인 법률을 적용, 형을 경악케 하는가 하면, 주먹질을 하려는 동생의 팔을 붙잡아 저지하는 등 무심한 얼굴과 냉담한 눈빛의 차도남 강동석 검사의 모습을 드러냈다. 도망치고 싶었던 고향에 다시 돌아와 식구들을 만난 후에도 감정이 묻어나지 않는 담담한 눈빛 연기로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던 것.

김희선은 왕년엔 경주 최고의 공주였으나, 지금은 경주에서 못 받아내는 돈이 없는 생계형 대부업자 차해원의 모습을 찰지게 표현했다. 힘든 현실 속에서 살아내기 위해 팔을 걷어붙인 채 손빨래를 하고, 육두문자를 거침없이 내뱉는가 하면, 옥택연의 주먹에도 겁내지 않고 몸을 던지는, 김희선표 생생 연기력이 안방극장을 무아지경에 빠뜨렸다.

또 이서진의 남동생이자 김희선의 회사 동료인 옥택연은 첫 등장부터 유치장에서 나와 이발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김희선과 맞짱을 붙는 등 거칠고 무식한 상남자로 변신해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그런가하면 류승수는 철없고 마음여린 동석의 큰형 강동희로, 김지호는 어릴 적 사고로 지능이 7세에 멈춰 있는 청정하고 순수한 강동옥으로 드라마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윤여정, 최화정, 김광규, 김상호 등 베테랑 배우들은 극의 전체적인 흐름을 아우르며 무게중심을 잡아주는 연륜 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맡은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채 배우들과 어우러지는 물샐 틈 없는 연기 내공을 발산했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 1회는 전국기준 시청률 23.8%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6일 종영한 전작 ‘왕가네 식구들’ 마지막회 시청률 47.3%에 비해 23.5%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그러나 지난해 8월31일 방송된 ‘왕가네 식구들’ 첫회 시청률 19.7%에 비해서는 4.1%포인트나 높은 수치다.

[‘참 좋은 시절’ 방송분. 사진 = KBS 영상 캡처] 전원 기자 wonw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딸병원비내줘" 장성규,무례한 네티즌에…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한 네티즌의 무례한 병원비 요구에도 따뜻하게 화답했다. 장성규는 13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쓴 댓글 캡처샷을 게재했다. 네티즌 A 씨는 장성규에게 대뜸 돈을 요구, 황당함을 자아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 “젊은이들아, 코로나에 파티하다가 내 엄마 죽이지 마라”[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홈씩’ 제목 유출, ‘홈’ 시리즈 3부작[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목소리를 높여 인종차별 반대 외치자”[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