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인종차별 논란’ 윤아, 초미니 스커트 입고 칸영화제 추억[MD이슈]

  • 0

윤아/소셜미디어
윤아/소셜미디어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윤아가 지난달 열린 제77회 칸 국제영화제를 추억했다.

그는 11일 개인 계정에 태양 이모티콘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윤아는 초미니 스커트를 입고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에서 다양한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다.

네티즌은 “칸에서 아름다웠어요”, “오늘은 칸 사진 올리는 날인가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아는 칸 국제영화제에서 여성 경호원에게 인종차별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지난달 19일 영화제에 참석한 윤아는 포즈를 취하려고 준비를 하던 중 한 여성 경비원에 의해 제지를 받았다.

JTBC 캡처
JTBC 캡처

데일리메일은 “윤아는 겉으로는 분노를 표출하지 않았지만, 여성 스태프에 의해 계단에서 밀려나자 표정이 눈에 띄게 짜증스럽고 불편해 보였다”고 보도했다.

이어 “앞서 데스티니 차일드 출신 켈리 롤랜드 역시 경비원과 충돌했다”면서 “이 경비원은 레드카펫 사진을 막는 등 한국 배우 윤아를 '무시'해 다시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고 전했다.

윤아와 마찬가지로 여성 경비원의 제지를 받았던 우크라이나 출신 모델 겸 패션 TV 진행자인 사와 폰티이스카는 이달초 칸 영화제 주최측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폰티이스카는 "레드카펫에서 난폭하게 막아선 경호원 때문에 정신·육체적 피해는 물론 나의 명성에도 흠집이 생겼다"면서 주최 측에 10만 유로(약 1억 5,000만원)의 손해보상을 요구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