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韓기업들, 중앙亞 5개국 중 투르크에서 가장 많은 수주…"인프라·디지털 협력 강화"

  • 0

대한상의 '한-투르크 비즈니스 포럼' 개최
인프라·에너지, 스마트시티·디지털 협력, 조선산업 등 협력 분야 확대 논의

윤석열 대통령과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이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대통령궁에서 한·투르크메니스탄 정상회담 뒤 열린 공동언론발표를 마치며 악수하고 있다./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과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이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대통령궁에서 한·투르크메니스탄 정상회담 뒤 열린 공동언론발표를 마치며 악수하고 있다./대통령실

[마이데일리 = 황효원 기자] 대한민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이 인프라와 디지털 협력을 한층 강화한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중앙아시아 5개국 중 우리 기업이 지난 10년간 가장 많은 수주를 기록한 국가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1일 투르크매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투르크메니스탄 상의와 공동으로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양국 정상이 현지 포럼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포럼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투르크메니스탄 국가지도자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상원의장이 참석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세계 4위 석유·가스 부국으로 우리 기업의 플랜트 수주가 활발하게 이뤄지는 곳이다. 특히 투르크메니스탄은 중앙아 5개국 중 지난 10년간 우리 기업 수주량이 가장 많은 곳으로 수주액만 49억 9000만 달러(약 6조 9000억원)에 달한다. 2009년 세계 5대 가스전 중 하나인 갈키니쉬 가스전 개발에도 우리 기업이 참여했다.

한국 측 대표로 나선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인사말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은 정부 주도 성장 전략의 일환으로 플랜트뿐만 아니라 중요 과제로 스마트 시티 건설 등을 추진하고 있어 여러 분야에서 많은 협력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한국이 강점을 갖고 있는 분야와 투르크메니스탄의 성장 잠재력이 결합할 수 있는 다양한 공동 프로젝트를 발굴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의 공동 번영을 위한 에너지, 플랜트, 스마트 시티, 조선 등 경제협력 전반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한국 정부측 연사로 나선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한국의 스마트시티 전략'을 주제로 발표했다. 박 장관은 한국 스마트시티 구축의 강점을 소개하면서 "지금까지 23개 국가, 41개 사업에 대해 스마트시티 계획 수립과 스마트솔루션 실증을 지원했으며 향후 투르크메니스탄과도 이와 같은 협력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플랜트 협력 방안에 대해 연사로 나선 김창학 한국플랜트산업협회 회장은 "투르크메니스탄이 가진 풍부한 천연가스, 안정적인 국가시스템 및 훌륭한 인적 자원을 한국의 우수한 플랜트 기술력과 금융 지원과 결합해 향후 양국 간에 성공적인 협력 사례를 늘려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남영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러시아·CIS 지사장은 유망산업 분야 발표에서 "투르크메니스탄 정부는 앞으로 약 200척에 달하는 중장기 선박 건조 계획을 발표하며 한국과의 협력을 희망하고 있다"면서 "투르크메니스탄 조선 수주가 우리 중소기업들의 새로운 활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투르크메니스탄은 정치적 안전성과 풍부한 자원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왔을 뿐만 아니라 천연가스 수출 다변화 등을 통해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재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어 양국 경제인들이 함께 협력할 여지가 많은 국가"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비즈니스 포럼이 우리 기업의 에너지·인프라 수주를 위한 민관 협력의 탄탄한 디딤돌이 될 뿐만 아니라 과거 동서양의 길목이었던 중앙아에서 한국의 경쟁력과 투르크멘의 잠재력이 만나는 새로운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효원 기자 wonii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