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예능

양동근, 父 치매 고백→오열…"한 마디 이상 말 나눠본 기억 없어" [홈즈](종합)

  • 0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가수 겸 배우 양동근이 눈물을 흘렸다.

30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는 양동근이 출연해 아나운서 김대호와 함께 철원을 방문했다.

이날 김대호가 양동근에게 "내 인생의 마지막 1컷을 남긴다면 어떤 컷을 남기겠냐"고 물었다. 그러자 양동근은 "나는 이미 영정사진을 정해놨다. 보통 영정사진을 앞을 바라보는데, 나는 위를 바라보고 있다. 나는 평생 프레임에서 나가려는 노력을 많이 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연기하다 보면 프레임 속 모습에 내가 갇힌다. 나는 그 사람이 아닌데, 나는 고복수가 아닌데. 그 어떤 사람을 만나도 프레임 속의 모습으로 내가 정의되더라. 그래서 프레임 밖을 바라보고 있는 (내 모습이) 너무 좋더라"고 덧붙였다.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양동근은 "배우로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냐"는 질문에는 드라마 '네 멋대로 해라'에서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우는 장면이라고 답했다. 그는 "거기서 표현하는 아버지에 대한 마음과 내가 요즘 진짜 아버지를 보며 드는 마음이 약간 오버랩이 되더라. 아빠가 옛날 아빠여서 말을 섞기 힘들다. 추억도 별로 없다. 한 마디 이상 나눠본 기억도 별로 없다. 아버지가 치매시다"라며 울컥했다.

그러면서 "나도 나이가 들어 아빠를 이해하게 됐을 때 아빠가 거꾸로 (시간이) 가신 거다. 물어볼 수 없다. '인생이 뭐에요? 어떻게 해야 해요?' 물어볼 수가 없다"고 털어놨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바라보면 MC들은 모두 눈물을 흘렸다.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양동근은 "사실 치매에 걸리지 않으셨을 때는 못 해본 이야기를 치매에 걸리고 나서야 처음 해 봤다. 자식 셋 키우시느라 그간 고생을 너무 많이 하셨다는 말"이라며 오열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