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예능

'결혼 18년차' 김희선 "♥사업가 남편, 너무 재밌어…오빠라고 불러" [밥이나 한잔해](종합)

  • 0

사진 = tvN '밥이나 한잔해' 방송 화면
사진 = tvN '밥이나 한잔해' 방송 화면
사진 = tvN '밥이나 한잔해' 방송 화면
사진 = tvN '밥이나 한잔해' 방송 화면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배우 김희선이 남편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냈다.

3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밥이나 한잔해'에서 출연진들은 외모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더보이즈 영훈은 "원래는 중학생 때는 엄마가 사준 옷을 입고 엄마 말대로만 했다. 그런데 고등학교 1학년이 돼서 문득 학교에서 거울을 봤다. '어? 좀 괜찮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고 나서 부터 옷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듣던 이은지와 나영석PD는 "예쁘다는 말이 지겨울 때 되지 않았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김희선은 "어렸을 때부터 그런 말을 들으니까, 나이가 들면 사실 횟수가 준다. 그래서 그런 말을 들으면 오히려 더 그런 말에 감사하다. 예전엔 당연시했는데, 지금은 그런 말을 해주면 너무 감사함을 느낀다"며 웃었다.

사진 = tvN '밥이나 한잔해' 방송 화면
사진 = tvN '밥이나 한잔해' 방송 화면

이에 나영석PD는 "저런 고민을 했으면 좋겠다. '횟수가 줄었네' 이런 고민"이라며 투덜거렸다. 이후 김희선에게 "웃긴 사람은 어떻냐. 예쁜 여자분들은 웃긴 남자에게 매력을 느끼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희선은 "너무 좋다"고 답했고 나PD가 "지금 결혼하신 분도 엄청 재밌으신 분이냐"라고 물었다. 김희선은 "네 재밌어요"라고 말했다. 이은지는 "아직도 되게 스윗하게 '오빠'라고 부르세요"라며 거들었다.

사진 = tvN '밥이나 한잔해' 방송 화면
사진 = tvN '밥이나 한잔해' 방송 화면

나PD는 "왜냐면 '달짝지근해'를 보면, 해진이 형이 재밌어서, 그리고 순수해서 김희선 씨가 끌리는 내용이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영화를 보면서 너무 재밌고 따뜻한데, 아무리 봐도 해진이 형이 저런다고 김희선 씨가 넘어갈 것 같지 않았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김희선은 "해진이 오빠 사랑스러…"라며 말끝을 흐리다 웃음을 터뜨렸고, 차승원은 "해진 씨 꼭 이야기 해야 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