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예능

이필모 "아내가 숟가락 던져도 태연하게 식사"…괜찮은 거 맞아? [돌싱포맨]

  • 0

'신발 벗고 돌싱포맨' / SBS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이필모가 부부싸움을 하지 않는 독특한 비결을 공개했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으리의리한 남자들 ‘이종혁 X 이필모 X 구성환’이 출격한다.

서울예대 93학번 동기인 이종혁, 이필모는 대학 시절 각각 금성무, 주윤발로 유명했다며 시작부터 서로의 외모를 칭찬해 탁재훈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었다. 이종혁은 학창 시절 미팅을 하면 10명의 몰표를 받았다고 밝히며 인기 자랑을 이어갔다. 급기야 김준호까지 자기 자랑에 합세하더니 밴드부 시절 나무 하나 뒤에 여학생 한 명씩 서서 자신을 기다렸다며 일명 ‘원트리 원걸’을 언급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대학로의 아이돌이었던 이종혁은 팬이었던 아내의 미모에 반해 결혼하게 된 일을 회상했다. 하지만 그는 “얼굴만 보고 결혼하는 건 아니더라. 제정신이 아니었다”라고 말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어 부부 싸움을 할 땐 ‘나 욕으로 데뷔한 사람이야’라는 귀여운 허세로 큰 싸움을 피한다며, 23년의 부부생활 치트키를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방송을 통해 만난 아내와 결혼에 골인한 이필모는 부부생활 6년 동안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식사 중에 아내가 숟가락을 던져도 태연하게 밥을 먹는다는 웃픈 일화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시종일관 자기주장은 버리고 아내에게 맞추라던 이필모는 ‘돌싱포맨’의 성화에 결국 그동안 아내에게 쌓였던 진짜 속내를 드러냈다는데, 그의 리얼한 속마음은 오늘 방송에서 공개된다.

또한, 구성환은 탁재훈의 1호 팬을 자처하며 그의 버릇까지 똑같이 따라해 예능 블루칩 다운 면모를 선보였다. 이종혁, 이필모의 연이은 닮은꼴 릴레이에 자신은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이것을 닮았다고 자폭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28일 오후 9시 방송.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