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예능

"평생 배달하고 살아" 배달원 향한 외제차 운전자의 폭언…한문철도 '분노' [한블리]

  • 0

'한블리' / JTBC 제공
'한블리' / JTBC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한블리'가 오토바이 운전자를 위협하는 사건을 소개한다.

28일 방송되는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이하 '한블리')에서는 밴드 엔플라잉(N.Flying)의 메인보컬 유회승과 특별 MC 슈퍼주니어 이특이 함께한다. 평소 '한블리' 찐 애청자라고 밝힌 유회승은 장안의 화제인 6단 고음과 막말 운전자를 향한 일침으로 속이 뻥 뚫리는 사이다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

이날 방송에서 한문철 변호사는 최근 불거진 오토바이 배달원을 위협하는 사건·사고를 조명한다. 공개된 오토바이 블랙박스 영상 속에는 골목길 주행 중 진입하는 차량 한 대를 발견하고 비켜 가는 오토바이 운전자를 향해 다짜고짜 욕을 퍼붓는 외제차 운전자의 경악스러운 행태가 담겨있다. 차에서 내린 외제차 운전자가 "법만 없으면 너네 다 차로 밀어버리고 싶다" 등 끊임없이 폭언을 이어가는 모습에 패널들 모두 충격에 빠진다.

결혼 자금에 보태기 위해 투잡으로 배달일을 종사하던 오토바이 운전자는 끔찍한 기억으로 남은 그날의 억울한 심경을 토로한다. "평생 배달이나 해 처먹고 살아 이 XXX야"부터 "네 자식까지 배달이나 해 먹고 살아" 등 모욕적인 폭언과 더불어 패륜적인 발언까지 서슴지 않는 외제차 운전자의 이해되지 않는 행동에 한보름은 "이건 언어 폭행이다"라며 강하게 분노한다. 이후 오토바이 운전자는 블랙박스 영상과 함께 파출소를 찾았지만 모욕죄가 성립되지 않아 해결할 방도가 없다는 답변을 듣게 된다. "제가 너무 비참해지고 잊으려 해도 잊어지지가 않아요"라고 마음고생을 짐작게 한 배달원의 심경과 "예비 남편이 왜 이런 일을 당해야 하는지 너무 마음이 아프다"라는 예비 신부의 안타까운 사연에 한문철 변호사는 전국의 배달원들에 대한 인식 개선을 촉구할 방침이다.

이어 끊임없이 발생하는 도로 위 다양한 음주 사고를 소개한다.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 속에는 늦은 밤 신호 대기 중 들려온 사이렌 소리에 블박차가 음주 의심 차량의 도주로를 막으며 충돌하는 영상이 담겨있다. 도주 차량의 운전자는 알고 보니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로 더 큰 사고가 발생할 수 있었던 상황이다. 더욱 충격적인 건, 도주 차량을 막다가 망가진 블박차 수리에 대해 상대측 보험사는 '나 몰라라' 하는 어이없는 태도로 일관한다. 심지어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문자를 보내던 가해자는 '음주 운전자 구제 카페'에 글을 남겼다는 소식으로 음주 운전자의 충격적인 두 얼굴이 공개된다. 자신의 차를 던져 희생한 블박차주의 사건 결과와 더불어 택시에서 하차한 만취 승객이 음주운전하는 것을 목격해 추격하다 부상까지 입은 택시 기사의 사연이 소개될 예정이다. 28일 오후 8시 50분 방송.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