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예능

이경실 "子 손보승 어린 나이에 혼전임신해 손주 안 보고 사진도 차단"[4인용식탁]

  • 0

아들인 배우 손보승의 혼전임신에 대한 심경을 공개한 개그우먼 이경실./종합편성채널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캡처
아들인 배우 손보승의 혼전임신에 대한 심경을 공개한 개그우먼 이경실./종합편성채널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우먼 이경실이 아들인 배우 손보승의 혼전임신에 대한 심경을 공개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이하 '4인용 식탁')에서 배우 선우용여는 인생을 나눌 절친인 개그우먼 이경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실은 선우용여가 "우리 경실이는 나한테 옛날에 조용히 와서... '선생님 우리 아들이 임신(?) 했어!'라고 했다"고 전하자 "'아들이 사고 쳤어'지!"라고 정정했다.

놀란 김경란은 "그러면 손주가 있으신 거냐?"고 물었고, 이경실은 "우리 아들이 23살 때"라면서 "아들이 야간 일을 했거든. 그래서 집에 오려면 졸리다는 거야. 그래가지고 일터 근처에 쉴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월세방을 하나 얻는다고 해서 그러라고 했는데 거기가 아지트가 될 줄이야. 거기서 살림을 차린 거야, 나는 몰랐는데"라고 설명했다.

이경실은 이어 "어느 날 아침에 할 얘기가 있다고 그러는데 느낌이 이상한 거야. 그래서 '아기 가졌니?' 내가 딱 이랬더니 아들이 '어...' 이러는 거야"라면서 "지금까지 내가 산전수전 공중전 다 겪었지만 눈앞이 하얘진 적은 없거든? 그 순간은 눈앞이 하얘졌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아들인 배우 손보승의 혼전임신에 대한 심경을 공개한 개그우먼 이경실./종합편성채널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캡처
아들인 배우 손보승의 혼전임신에 대한 심경을 공개한 개그우먼 이경실./종합편성채널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캡처

그러면서 이경실은 "'그래서? 어떡하려고?' 그랬더니 '낳아야지' 이러는 거야. 내가 우리 아들을 아니까. 진짜 낳겠구나 싶었다. 그래가지고 '뭐라고...?' 그랬더니 '아기 심장 소리를 들었다' 이러는 거야. 그걸로 이야기는 끝난 거야. 그런데도 내가 발악을 한 번 떨어야겠구나 싶어가지고 '아기 심장 소리는 들리고! 엄마 심장 떨어지는 소리는 안 들리냐!!' 이성을 잃고 폭주했다"고 덧붙였다.

이경실은 또 "무엇보다도 내 자식이 가장이 되는 게 제일 싫었다. 아직 부모 품에서 누려도 될 텐데 이른 나이에 가장이 될 아들이 걱정돼 앞이 캄캄했다. 그래서 애를 낳았는데도 안 봤다. 나한테 애 사진도 막 올려주고 그랬는데 안 보고"라고 고백했다.

끝으로 이경실은 "난 그때 지켜본 거야. 그냥 받아들이면 안 되겠더라고. 그래서 한 3개월 정도를 냉정하게 봤는데 다행히 우리 며느리가 애를 예쁘게 잘 키우는 거야. 우리 아들은 내가 못 믿겠는데도 며느리에 대한 믿음이 생기더라고. 그래가지고 내가 아들내외를 집으로 불러들여 며느리를 '환영한다. 우리 앞으로 잘 살아보자' 이러고 안아줬다"면서 미소를 지었다.

한편, 종합편성채널 CHANNEL 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은 보여주고 싶은 것만 보여주는 스타다큐는 끝났다! 가장 가까이에서 스타의 모든 것을 지켜본 절친들의 생생한 증언으로 새롭게 각색하는 스타의 인생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