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강형욱 폭언 생생하게 기억"…재반박 나선 '보듬' 퇴사자 [MD이슈]

  • 0

강형욱 / 마이데일리DB
강형욱 / 마이데일리DB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의 '갑질 논란' 반박에 대한 전 직원의 재반박이 나왔다.

24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은 강형욱의 입장을 접한 뒤 프로그램에 연락을 취한 '보듬컴퍼니' 퇴사자 A씨의 입장을 긴급 보도했다.

A씨는 "(강형욱이) 욕을 안 했다고 하는데, 훈련사들 잡고 '강형욱이 한 번도 욕을 안 했냐'고 물어보면 그렇다고 답하는 사람은 없을 거다. 난 심한 욕설을 들었다. 다른 직원들과 견주들에게도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벌레만도 못하다'는 얘기를 안 했다고 하던데 그 이야기를 들은 직원은 당시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정도라고 주변에 하소연했다. 어떤 상황에서 폭언을 들었는지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형욱과 그의 아내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CCTV 감시, 직원 메신저 감시, 배변봉투에 담은 명절 선물, 반려견 방치, 직원에 폭언 등 의혹에 반박했다.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특히 강형욱은 '숨 쉬는 것도 아깝다' '벌레보다 못하다' '기어나가라' 등 폭언 논란에 "내가 쓰는 화내는 말이 아니다. 난 그런 말을 하지 않는다. 욕하지 않아도 얼마든지 화를 낼 수 있다. 벌레, 기다 등은 내가 하는 말이 아니다. 사나운 개들이 오기 때문에 위험한 상황이 펼쳐지기도 한다. 훈련사들에게 '조심하세요'라고 할 말을 '조심해'라고 큰소리친 적은 많았던 것 같다. 보호자 개의 줄을 놓칠 때면 호되게 혼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CCTV로 직원들을 감시했다는 의혹에 "감시 용도가 아니다. 사람이 있고 용품을 갖고 있는 곳이다. 누구든 들어올 수 있고, 훈련사들의 개도 오기 때문에 CCTV가 있어야만 했다. 지금 CCTV가 없는 사무실이 있을까 싶다. 개가 우리를 물 수도 있고 뜻밖의 일이 생길 수도 있다. 사실 확인을 위해 없어서는 안 됐다"며 "CCTV 보는 법을 모른다. 그걸 보는 게 힘든 일이다. 의미 없는 영상들을 보고 있을 시간도 없고 그럴 성격도 아니다"고 답했다.

강형욱이 폭로 5일 만에 침묵을 깨고 해명에 나섰지만, 전 직원들과 입장이 엇갈리며 갈등은 장기화될 전망이다.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